뽐뿌

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CU·세븐일레븐·이마트24, 서울시와 '자동심장충격기' 설치 확대 나선다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3-02-03 11:07:36

양재석 BGF리테일(편의점 CU 운영사) 커뮤니케이션실장과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이 2일 서울특별시청 다목적홀에서 '자동심장충격기(AED) 설치 확대 및 구조·응급처치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BGF리테일 제공]

CU·세븐일레븐·이마트24 등 주요 편의점 3가 서울시와 ‘자동심장충격기(AED) 설치 확대 및 구조·응급처치교육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3일 이들 3사에 따르면, 서울지역 편의점 점포 내 자동심장충격기 설치를 위한 공간 협조를 비롯해 점포별로 기기 안전관리책임자를 지정하고 근무자를 대상으로 기기 사용법을 교육하는 등 응급처치 문화 확산에 다방면으로 기여할 예정이다.
 
자동심장충격기(AED·Automated External Defibrillator)는 심정지 환자에 전기 충격을 가해 심장 기능이 회복될 수 있도록 돕는 응급 구조장비다.
심정지 골든 타임(약 4분) 내 자동심장충격기를 사용하면 환자의 생존율을 80%까지 높일 수 있다.
 
또한 이번 MOU 체결과 함께 편의점 3사는 전국 각지에 재해·재난 발생 시 해당 지역 인근의 물류센터를 통해 긴급구호물품을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는 사회안전망을 구축하기로 뜻을 모았다.
 
강성두 세븐일레븐 HR부문장은 “24시간 운영되고 접근성이 높은 편의점이기에 사회 안전망 제공의 역할 또한 당연히 수행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전 국민의 가깝고 편리한 행복충전소로서 사회에 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ESG경영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BGF리테일 양재석 커뮤니케이션실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생활 거점으로 자리매김한 편의점이 재난안전망 플랫폼으로서의 역할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향후 업무협약 내용을 성실히 수행해 고객의 가장 가까운 곳에서 국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대표 채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김맹수 이마트24 안전관리팀장은 “서울시와의 이번 협약으로 매장에 자동심장충격기를 도입하고, 직원을 대상으로 한 구조 및 응급처치 교육을 통해 향후 이마트24가 지역사회를 위한 ‘안전사고 예방 플랫폼’으로 거듭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김봉철 기자 nicebong@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