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친환경차 ‘가속 페달’… 하이브리드차 판매, 경유차 추월했다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6-05 06:00:00
5월 등록대수 처음 앞질러
국내 5월 신차 50%가 휘발유차
하이브리드 18.6%·경유차 18%
경유차 환경오염 탓 기피 심화
유럽선 전기차가 경유차 앞서
2023년 4월까지 9000여대 더 팔려
내연기관 차 퇴출 본격화 분석
노르웨이 등록신차 85% 전기차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등 친환경차 판매가 증가하는 가운데 지난달 하이브리드차의 국내 등록 대수가 경유차를 처음으로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에서는 전기차 판매가 처음으로 경유차 판매를 넘어서는 등 전통적인 내연기관차의 퇴출이 본격화하고 있다는 평가다.

4일 업계와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에서 등록된 신차 14만9541대 가운데 사용 연료별 등록 대수는 휘발유차 7만4768대(50.0%), 하이브리드차 2만7863대(18.6%), 경유차 2만6898대(18.0%), 전기차 1만3785대(9.2%), LPG차 5153대(3.4%) 순이었다.
하이브리드차 등록 비율이 경유차를 제친 것은 지난달이 처음이다.
서울의 한 자동차대리점 모습. 연합뉴스
국내에서는 2009년 국산 첫 하이브리드차인 ‘아반떼 LPI 하이브리드’ 출시 이후 2010년대 후반부터 하이브리드차 인기가 올랐다.
2016년 6만2000대에 불과했던 국내 하이브리드차 등록 대수는 2017년 8만4000대, 2018년 9만3000대, 2019년 10만4000대, 2020년 17만3000대, 2021년 18만6000대, 2022년 21만1000대로 늘었다.

반면 휘발유 대비 저렴한 연료비와 높은 연비 효율, 엔진 성능으로 2010년대 인기였던 경유차 등록 대수는 5년 새 절반 이상 감소했다.
2016년 87만2000대에 달했던 경유차 등록 대수는 2017년 82만1000대, 2018년 79만2000대, 2019년 65만6000대, 2020년 59만5000대, 2021년 43만대, 2022년 35만1000대로 쪼그라들었다.

경유차에서 나오는 질소산화물은 미세먼지 주범으로 지목된다.
독일 폴크스바겐이 연루된 ‘디젤 게이트’ 이후 경유차 기피 현상은 심화했다.
2035년부터 내연기관 신차 판매를 전면 금지하기로 한 유럽에서는 전기차 판매가 경유차를 앞질렀다.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올 1∼4월 유럽 30개국 전기차 판매량은 55만9733대로, 같은 기간 경유차 판매량(55만391대)을 1만대 가까이 웃돌며 처음으로 우위를 점했다.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전기차는 40만9971대에서 36.5% 증가한 반면, 경유차는 55만3029대에서 0.5% 감소했다.

전기차는 올 1∼4월 유럽 최대 시장인 독일에서 전년 대비 17.6% 증가한 12만4476대가 팔려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다.
영국에서는 전년보다 25.5% 증가한 9만6752대, 프랑스에서는 45.9% 늘어난 8만1972대가 각각 팔렸다.

노르웨이의 경우 올해 1∼3월 등록 신차 가운데 전기차가 84.5%였고, 지난해 판매된 신차의 79.3%가 전기차였다.
노르웨이전기차협회(NEVA)에 따르면 2013년 1만9678대에 불과했던 전기차 규모는 지난 3월 현재 61만6902대로 10년 만에 30배 이상 늘었다.

한편, 세계 10대 자동차회사가 2022년부터 2028년까지 7년간 북미에 전기차와 관련해 총 20조엔(약 190조원) 이상을 투자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이날 보도했다.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 등 미국 업체 투자액이 전체의 50%에 달하고, 도요타자동차와 혼다 등 일본 업체가 20∼30%, 나머지는 유럽과 한국 업체가 각각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투자액 가운데 70%는 배터리에 집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