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라이프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1학년 교복만 다르네…버버리 "체크무늬 쓰지마" 소송 영향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3-03-24 17:00:00

제주 한 중학교의 신입생 교복 디자인이 갑작스럽게 변경됐다.
영국 명품 브랜드 '버버리'사가 브랜드 상징인 '체크무늬'에 대한 상표권 침해 문제를 제기하고 나서면서다.


24일 제주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새 학기를 맞은 제주 시내 한 중학교는 올해 입학하는 신입생부터 기존과는 다른 디자인의 교복을 입는다.


언뜻 보면 바뀐 교복 디자인도 '체크무늬 교복'이라는 점에선 기존 교복과 동일하다.
그러나 1학년 학생의 교복 체크무늬는 2·3학년 교복에 비해 무늬의 간격이 좁고, 색깔도 짙다.



이 학교가 교복 디자인을 변경하게 된 이유는 버버리사 상표권 침해 문제 때문이다.
지난해 5월 교육청은 도내 학교 중 교복에 버버리 체크와 유사한 무늬를 사용한 학교들에 대해 교복 디자인을 변경하도록 했다.


앞서 2019년 버버리는 해당 체크무늬를 사용한 교복 제작업체 측을 상대로 상표권 침해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이후 버버리사와 교복 제작업체 측은 여러 차례 협의한 끝에, 버버리 체크와 유사한 패턴을 가진 교복 원단을 2022년까지만 사용하고, 올해부터는 변경하기로 합의했다.



현재 도내 중·고등학교 가운데 체크무늬가 들어간 교복을 입는 학교는 총 14개교로 알려졌다.
이 중 9개교는 지난해부터 교복 디자인을 변경, 올해 신입생들은 새 교복을 입고 등교한다.
나머지 5개교는 올해 중 디자인을 변경해 내년 신입생부터 다른 무늬가 들어간 교복을 착용할 예정이다.


한편 영국을 대표하는 명품 패션 브랜드인 버버리는 1920년대에 '개버딘'이라는 독특한 직물을 개발하면서 유명세를 얻었다.
오늘날 '버버리 체크'라고 불리는 특유의 체크 패턴은 개버딘 직물을 활용한 여러 상품을 개발하면서 정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버버리는 2002년 한국 법인 설립 후 버버리 체크도 상표로 등록한 바 있다.


버버리 한국 지사는 버버리 체크의 상표권을 보호하는 데 상당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2011년부터 2013년까지 3년에 걸쳐 국내에서 10여건에 달하는 버버리 체크 상표권 관련 민사소송을 제기했으며, 이 중에는 '쌍방울' 등 국내 유명 패션 브랜드도 다수 포함됐다.


당시 버버리는 "우리는 고객에 대한 책임, 독창적 디자인을 보호할 정당한 권리가 있다"라며 "전 세계적으로 회사의 지적 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해 마땅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BYLINE_DATA:skepped|임주형|skepped@asiae.co.kr|기자 -->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