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박홍근 "천재지변보다 尹 정부 안일함·위기 불감증 더 무서워"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08-11 10:34:24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의 폭우 대응을 두고 일침을 가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를 통해  "천재지변보다 무서운 것은 윤석열 정부의 안일함과 위기 불감증"이라고 질책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피해가 어느 때보다 큰 만큼 재난지원금 인상을 포함해 충분한 피해 지원에 총력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은 위기대응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불안하고 윤석열 정부의 총체적 무능에 분노한다"며 "윤 대통령이 국민께 사과했는데, 사과가 아니라는 대통령실의 오락가락 행보도 어처구니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반지하 일가족 참사 현장을 국정 홍보로 활용하는 인식도 경악스럽다"며 "실력도, 개념도 없는 대통령실의 무능한 인사를 전면 교체해야 한다.
홍보가 부족했다는 상황진단은 위험한 발상이자 착각"이라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은 재난 위기 상황에도 권력 기관 장악에 혼신을 다했다"며 "박순애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퇴가 얼마나 됐다고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되지 않은 윤희근 경찰청장 임명을 강행했다"고 꼬집었다.
또 "윤 대통령은 민생을, 폭우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경찰국 설치 만큼만 애쓰면 못 할 일이 없을 것 같다"며 "불과 3일 전 국민 뜻을 받들겠다는 윤 대통령의 발언이 무색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오는 15일 77주년 광복절과 관련 "윤석열 정부는 경제인 특별사면 얘기가 많은데 완전하지도, 끝나지도 않은 위안부 할머니에 대해선 냉랭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석열 정부는 섣부른 관계 회복을 위해 당사자를 무시하는 행태를 반복해선 안 된다.
결코 물러설 수 없는 현안"이라며 "박근혜 정부의 12·28 (한일 위안부)합의와 같은 굴종 외교로 회귀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대통령 경축사에 뜬구름 잡는 핑크 빛 전망으론 국민의 마음을 잡을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주경제=김정훈 기자 sjsj1633@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