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도어스테핑 계속할 것”… 굳은 표정 일관하다 딱 한번 웃으며 답변 [尹대통령 취임 100일 회견]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8-17 18:20:00
尹회견 스케치·정치권 반응
20분 모두발언 후 34분간 즉석 문답
기자들과 일일이 악수 나눈 뒤 퇴장
與 “성과 잘 설명”·野 “자화자찬 그쳐”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내내 다소 굳은 표정으로 일관했다.
‘도어스테핑’(약식 회견) 지속 여부에 관한 질문을 받았을 때만 단 한 번 활짝 웃어 보이며 “계속할 것이다.
대통령직 수행 과정이 국민에게 드러나고 국민들로부터 날 선 비판과 다양한 지적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미소 짓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양복에 붉은 계열 넥타이 차림으로 연단에 선 윤 대통령은 종이에 인쇄된 회견문을 읽는 방식으로 약 20분간 모두발언을 진행했다.
이후 약 34분간 이어진 취재진과 질의·응답 때에는 준비된 자료 없이 즉석에서 질문을 받고 답변했다.
당초 예정된 시간보다 14분 더 길어졌다.
윤 대통령은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는 동안 연신 시선을 좌우로 번갈아 두며 머리를 흔드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후 윤 대통령은 참석한 기자들과 일일이 악수한 뒤 퇴장했다.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 대해 여당은 “정책 성과를 잘 설명한 자리였다”며 호평했지만, 야당은 “빈 수레만 요란했다”고 평가절하 했다.

국민의힘 양금희 대변인은 이날 낸 논평에서 “윤석열정부는 지난 100일간 대내외적 경제·안보 위기가 그 어느 때보다 높고 여소야대의 어려운 정치 상황에서도 정권교체를 이뤄주신 국민의 열망과 기대,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쉼 없이 달려왔다”며 “윤 대통령은 경제정책과 세제 정상화, 첨단 과학기술과 미래산업 육성, 법과 원칙에 입각한 노사문화 등 지난 100일 동안 추진해온 주요한 국정과제와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소상히 설명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취재진이 질문하기 위해 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이번 기자회견은 지난 100일 동안 정치 갈등에 가려져 있었던 정책 성과를 국민께 잘 설명한 자리였다고 생각한다”며 “무엇보다 지난 정부와 결별한 정책 기조의 전환을 잘 보여줬다”고 말했다.

반면 야당 반응은 차가웠다.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 대해 “낯부끄러운 자화자찬에 그쳤고 정작 내용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조 대변인은 “정치적인 국면 전환, 지지율 반등 등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국정 쇄신을) 해서는 안 된다”는 윤 대통령의 발언을 언급한 뒤 “여전히 국민의 진의를 이해하지 못하거나 국민의 요구를 수용할 의사가 없는 것 아닌지 의아하다.
국민의 요구를 거부하면서 국민을 위한다고 말하는 것은 새빨간 거짓말이고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도 기자회견에 대해 “국민에 대한 진솔한 사과나 국정 기조 전환, 인적 쇄신에 대한 책임 있는 입장은 없고 100일 동안의 국정 성과를 홍보하는 아전인수와 자화자찬, 마이웨이 선언에 그친 기자회견이었다”며 “대단히 실망스럽고 유감”이라고 평가했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