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뉴스분석] 강제징용 해법 모색 나선 韓총리·기시다···한·일 시계추 11월로 향한다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09-29 00:00:00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일본 도쿄 아카사카 영빈관에서 기시다 총리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28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만나 양국 관계 개선 필요성에 공감하고, '상호 무비자 입국 재개' 등 인적 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다만 현안인 '강제징용 배상 문제'는 구체적으로 논의되지 않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 국장(國葬)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한 한 총리는 이날 오전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기시다 총리와 약 20분간 면담했다.
 
그는 아베 전 총리 사망을 애도하고 "양국은 가까운 이웃이고 민주주의 가치와 시장경제 원칙을 공유하는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며 "양국 젊은이들도 서로 이해하고 싶어하는 나라"라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싶다"며 "윤석열 대통령과 한 총리를 비롯해 많은 한국의 여러분들로부터 수많은 정중한 조의를 받았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韓·日 총리, 비자 면제 조치 적용 공감대
면담을 마친 한 총리는 기자들과 만나 "기시다 총리가 지난 21일 윤 대통령과의 미팅에서 한일 관계 개선 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고 얘기했다"며 "양국 외교부 장관이 한일 관계를 개선시킬 수 있는 내용을 검토하도록 지시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한일 간에 아시아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해야 할 일이 많다고 언급했고 공급망 안정성 확보 등에서도 협력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면서 "저도 생각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는 "두 정상이 양국 외무 장관에게 이 문제를 논의해서 뭔가 솔루션을 찾아냈으면 좋겠다는 것을 요구했으니까, 그 정도 단계"라고 말을 아꼈다.
 
일본 외무성은 보도자료에서 "양측은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고,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외교 당국 간 의사소통을 가속하는 것에 뜻이 일치했다"고 발표했다.
 
또 "비자 면제 조치 적용 등 미즈기와(水際) 대책(국경·항구·항공 등에서 감염원 차단 대책) 완화가 양국 인적교류 활성화에 연결될 것이라는 기대를 공유했다"며 "북한에 대응하기 위한 연대를 포함, 한·일, 한·미·일 협력 추진 중요성에 의견을 함께했다"고 전했다.
'강제징용'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기시다 '낮은 지지율'···韓·日 회담 최대 변수
한 총리와 기시다 총리의 만남은 지난 21일 유엔(UN)총회 계기 양국 정상이 2년 9개월 만에 미국 뉴욕에서 만난 뒤 일주일 만에 성사된 양국 최고위급 회동이다.
 
앞서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의 '약식 회담'은 회담장에 탁자나 국기가 설치되지 않았고 모두 발언도 없었다.
그러나 이번 회동에서는 탁자와 국기가 설치됐고 모두 발언이 공개됐다.
'조문 외교' 특성이 있지만 우리 정부의 강력한 관계 개선 의지에 일본 측이 다소 화답한 것이라는 평가도 있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의 정식 정상회담은 오는 11월 일정이 계기가 될 전망이다.
 인도네시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태국 아세안(동남아시아 국가 연합·ASEAN) 정상회의 등이 열린다.
   
 
다만 기시다 총리의 낮은 지지율이 변수다.
아베 전 총리 국장 결정, 아베 전 총리 사망 계기로 불거진 자민당과 옛 통일교 유착 의혹, 경제 상황 악화 등으로 일부 여론조사에서 '내각 해산 기준' 20%대까지 지지율이 떨어졌다.
 
내각제인 일본은 총리 임기가 보장되지 않기에 여론 반발을 감수하고 관계 개선에 적극 나서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지지율이 더 하락하면 11월이 되기 전 정권이 교체될 가능성도 있다.

아주경제=이성휘·정연우 기자 noirciel@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