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이준석 징계안 10월6일 심의… ‘비 좀 왔으면’ 김성원 당원권 정지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9-29 01:18:04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안 심의를 내달 6일 하기로 했다.


윤리위는 28일 오후 7시부터 자정이 넘은 시각까지 국회에서 전체 회의를 진행했으나 이 전 대표의 징계안은 상정하지 않았다.
애초 안건으로 상정한 권은희·김성원·김희국 의원에 대한 징계만 결정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 심문을 마친 뒤 청사를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뉴시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전체회의가 끝난 후 “이준석 당원에 대한 징계절차도 매우 중요하지만 다른 징계절차 개시 건들도 몇 개 있었다”며 “차기 회의를 10월 6일로 잡았다.
일단 6일날 심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8일 윤리위는 긴급회의를 열어 윤석열 대통령 등에 대해 ‘양두구육’ ‘신군부’ 등의 표현을 쓴 이 전 대표에 대해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했다.

이날 윤리위 전체 회의 안건에는 이 전 대표의 추가 징계가 포함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이 윤리위원장이 전격 상정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으나, 징계 여부는 다음 회의로 미뤄졌다.

이날 윤리위에서는 경찰국 설치 반대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탄핵을 주장한 권은희 의원, 수해복구 현장에서 실언으로 큰 비판을 받은 김성원 의원, ‘후원금 쪼개기’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희국 의원의 징계를 심의했다.


윤리위는 김성원 의원에게 ‘당원권 6개월 정지’의 중징계를 내렸다.
이 윤리위원장은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실언으로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그 행위의 결과로 민심을 이탈케했다”며 “김 의원이 윤리위 규정 20조 1호 및 2호, 윤리규칙 4조를 위반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리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이어 “김 의원이 세차례에 걸쳐 공개 사과를 하고, 19일에 걸친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한 점, 수해복구 지원을 위한 3개의 법률을 제안한 사실 등을 참작했다”고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달 12일 서울 동작구 사당동 일대 수해 복구 자원봉사 직전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해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이 윤리위원장은 김희국 의원에 대해서는 “윤리위 규정 22조1항 3호에 해당돼 그에 맞는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해당 규정은 기소와 동시에 당내 각종 경선의 피선거권 및 공모에 대한 응모자격 정지와 당협위원장·당직의 직무가 정지된다고 명시했다.
김 의원은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2021년 7월 기소됐다.


권은희 의원에게는 징계가 아닌 위원장 명의의 ‘엄중 주의’를 줬다.
이 윤리위원장은 “국회의원으로서 건전한 정책 비판은 허용돼야 할 것이나, 당원으로서 허용되는 범위를 넘어선 대외활동은 자제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송은아 기자 sea@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쇼비아빠
2022-09-29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