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노량진 최대 재개발' 1구역 건축심의 통과…2992가구 공급
기사작성: 2021-06-11 06:32:40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서울 동작구 노량진재정비촉진구역 중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는 1구역에 새 아파트 2992가구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동작구 노량진동 278-2 일대 노량진1 재정비촉진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건축계획안이 건축위원회를 통과했다고 11일 밝혔다.


계획안에 따르면 해당 부지에는 지상 33층, 지하 4층 규모의 공동주택과 부대복리시설 및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선다.
공동주택은 총 2992가구 공급되는데, 이 중 2461가구가 분양된다.
531가구는 임대 물량이다.


해당 구역의 면적은 13만2132㎡로 노량진재정비촉진구역 중 가장 크다.
지하철 1호선과 9호선 노량진역과 7호선 장승배기역 사이에 위치한 교통의 요지이기도 한 만큼 서울시는 조화롭고 창의적인 건축계획을 위해 서울시 공공건축가를 투입해 특별건축구역으로 추진했다.
기존의 획일적이고 단조로운 아파트가 아닌 다양한 외형의 단지를 계획해 우수한 도시 경관과 스카이라인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사업부지의 동서남북에는 최대 폭 20m에 달하는 공공보행통로를 확보해 지역 주민이 자유롭게 통행할 수 있도록 했다.
부지 남측에는 근린공원, 공공청사 및 유치원을 설치했는데, 특히 공공청사 상부는 경사형 녹지공간으로 조성했다.


아울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여 세대 내에서 외부 공간을 즐길 수 있는 테라스형 단위 세대와 개방형 발코니를 계획했다.
주동 옥상 및 측면에는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여 지속 가능한 친환경 녹색 단지를 구현하였다.


수요자의 요구에 맞는 다양한 평형으로 구성됐다는 점도 특징이다.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1~2인 가구를 위한 소형평형을 비롯해 7개의 다양한 평형을 도입하였으며, 임대가구와 분양가구를 동일하게 계획하는 등 소셜믹스를 적극적으로 도입했다.


이 사업은 내년 사업시행계획 인가에 이어 2024년 관리처분계획인가, 2026년 착공이 목표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스피디한 주택 공급과 동시에 건축위원회 심의를 통해 개방형 발코니, 태양광 설비 등을 적극 도입토록 하여 건축물의 입면 변화뿐만 아니라 포스트 코로나 및 친환경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건축계획을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