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입당 "경선부터 시작이 도리"
더팩트 기사제공: 2021-07-30 14:24:02
야권 유력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윤 전 총장은
야권 유력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윤 전 총장은 "정권 교체를 위해서는 제1야당에 입당해서 정정당당하게 초기 경선부터 시작해가는 것이 도리"라고 입당 배경을 설명했다. /남용희 기자

"정권 교체 위해 입당 결정"…권영세에 입당원서 제출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야권 유력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지난달 29일 대선 출마를 선언한 지 한 달 만이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권영세 대외협력위원장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했다.

윤 전 총장은 입당 배경에 대해 "정권 교체를 위해서는 제1야당에 입당해서 정정당당하게 초기 경선부터 시작해가는 것이 도리"라며 "그렇게 함으로써 국민의힘이 국민들로부터 더 넓고 보편적인 지지를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해 오늘 입당을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권 위원장은 "윤 전 총장의 입당 결정에 대해 더욱더 특별하고 강하게 환영하고 성원하고 지지한다"면서 "이제 같은 당에서 정권 교체와 국민들을 어려움에서 구해내는 일, 대한민국 미래를 더욱 더 밝게 만드는 일을 함께하게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권 위원장은 다음 주쯤 윤 전 총장의 위상에 걸맞게 지도부 전체가 모인 상황에서 성대하게 입당식을 하는 것을 이준석 대표에게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여순사건 희생자 위령비 참배와 전남 소상공인연합회 간담회 등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호남에 머물고 있어, 이번 윤 전 총장 입당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국민의힘은 8월 30일부터 이틀 간 후보 등록을 받는 것을 시작으로 대선 경선 레이스를 시작하며 최종 후보는 11월 9일 전당대회에서 선출할 예정이다.

shincombi@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다른의견 0 추천 0 찌짐
2021-07-30 *

다른의견 0 추천 0 사죠요옹
2021-07-30 *

다른의견 0 추천 0 김또까
2021-07-30 *

다른의견 0 추천 0 믹스컵휘
2021-07-30 *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