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막말·채용 강요' 김우남 한국마사회 회장, 직무정지 조치
더팩트 기사제공: 2021-07-30 15:30:02
직원에게 막말과 채용 강요 논란을 빚은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에게 직무정지 통보가 내려졌다. /더팩트 DB
직원에게 막말과 채용 강요 논란을 빚은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에게 직무정지 통보가 내려졌다. /더팩트 DB

마사회 노조 "해임·처벌 넘어, 영구퇴출 되어야"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직원에 막말과 채용 강요 논란을 빚은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에게 직무정지 조치가 이뤄졌다.

30일 한국마사회 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김우남 회장에 대한 해임 건의와 수사 의뢰가 확정된 데 이어 이날 대통령 명의의 직무정지 조치가 이뤄졌다.

이에 따라 김우남 회장의 권한은 중지돼으며, 공운의 의결가 임명권자 재가를 통해 해임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김우남 회장은 지난 2월 취임 후 자신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을 비서실장 특채로 뽑으려 했지만, 인사 담당자가 부정적인 의견을 밝히자 욕설과 폭언을 한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농식품부는 해당 의혹에 대해 한 달여 간 감사를 진행해 이달 초 해임 건의를 결정했으며, 이의 신청 기간을 거쳐 해당 결정을 최종적으로 확정했다.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농식품부 장관이 해임 건의를 제청하면 공공기관 운영위원회를 거쳐 대통령이 해임 재가를 하게 된다. 다만 해임 건의가 결정된 이후에도 김우남 회장은 재심의를 요청할 수 있다. 또한 직무정지 또한 예고기간 내 이의신청을 할 기회가 주어진다.

마사회 노조는 성명서를 통해 김우남 회장이 영구퇴출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김우남 회장이 자진사퇴함으로써 최소한의 도리는 다하지 않겠냐는 일말의 기대가 있었다"며 "그러나 회장 측은 최초 성명에는 '노조의 일방주장, 명예훼손 검토'로, 언론보도 직전에는 '피해자에게 이미 사과'로, 녹취파일 확산 후에는 '감찰결과에 맞은 책임을 지겠다'는 식으로 말을 바꿔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감찰 결과에 상응하는 책임을 지겠다는 약속은 끝내 지켜지지 않았다"며 "마사회장 김우남의 해임·처벌을 넘어, 정치인 김우남의 영구퇴출을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아울러 임원진은 회장 부재 상황에도 최대 현안인 경영 위기 극복과 온라인발매 입법화에 모든 역량과 의지를 결집해달라"고 촉구하며 "앞으로도 조합은 김우남 퇴진운동의 의의를 계승하고, 조합 활동의 방향타로 삼아 공동체 내의 기본적 인권 침해에 대해 단호히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jsy@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