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여론조사 기관의 성향”… 尹지지율 추락에도 반성 없는 윤핵관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8-09 18:30:00
인사·정책실패 지적에도 ‘남 탓’
당안팎 ‘2선 퇴진’ 목소리 높아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20%대로 추락한 것과 관련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측에서 그 이유를 ‘여론조사 기관 성향 탓’으로 돌리는 주장이 제기됐다.
당내 분란이 윤 대통령 지지율 추락의 큰 원인으로 꼽히는 가운데, 주요 원인 제공의 한 축인 윤핵관 측이 스스로 반성 없이 남 탓만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당 안팎에서는 윤핵관의 2선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윤핵관으로 분류되는 국민의힘 이철규(사진) 의원은 9일 MBC라디오에 출연해 대통령 지지율 하락 원인으로 당내 분란과 여론조사 기관의 성향 등을 언급했다.
이 의원은 “여론조사 기관에서 조사하는 설문을 봤다.
그분들의 면면을 보면 어떤 성향 가진 분인지 전부 다 알 수 있다”며 “이 정부의 추동력을 약화하고 힘을 빼서 정부가 올바로 국민들을 위해 해야 할 일을 못 하게 환경을 조성하는 분들이 분명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지난 2월 대선 기간 “이제 새로운 ‘윤핵관’은 이철규”라고 추켜세운 인물이다.
이 의원은 현재 당과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 원인에 대해 적폐청산을 하지 않은 것과 맹목적으로 비판하는 이들을 함께 언급했다.

당 안팎에서는 집권여당의 핵심 관계자들이 책임 회피를 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특히 장제원 의원 등 윤핵관 측에서 추천한 것으로 알려진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경질성 사퇴에도 반성이나 자성의 목소리가 없다는 것이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지난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하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을 지낸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이날 불교방송에 나와 “이준석 대표 공백이 생긴 자리에 윤핵관이 대신 들어와 당 리더십을 가졌습니다만 당이 더 엉망이 되지 않았느냐”며 “윤핵관의 정치적 판단, 실력, 내공을 생각해보면 당을 이끌고 갈 능력이 없다는 게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당내 분란을 마무리하고 수습하는 비대위가 등장하는 이상 윤핵관도 책임이 있기 때문에 2선으로 후퇴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또 김 교수는 “권 원내대표보다도 사실은 이름이 나오지 않는, 공식 직책을 갖고 있지 않은 보이지 않는 윤핵관이 더 문제”라고 덧붙였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