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中왕이 "평등·존중 견지해 내정간섭 말아야"…박진 "화이부동"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8-09 20:35:00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박진 외교부 장관이 취임 후 첫 중국을 방문해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을 가졌다.


박 장관과 왕 위원은 9일 오후 칭다오시 지모(卽墨)구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1시간 40여 분간 소수 인원이 배석한 소인수 회담을 한 뒤 확대회담에 들어갔다.


왕 위원은 확대회담 모두발언에서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지금까지 성공을 이룩해 온 유익한 경험을 정리하고 양국관계의 큰 국면을 잘 파악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래 30년을 향해 중한 양측은 독립자주를 견지하고 외부의 장애와 영향을 받지 말아야 한다"며 "선린우호를 견지해 서로의 중대 관심사항을 배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윈윈을 견지해 안정적이고 원활한 공급망과 산업망을 수호해야 하고, 평등과 존중을 견지해 서로의 내정에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외에 다자주의를 견지해야 한다는 뜻도 밝혔다.


공급망 수호와 내정 간섭을 언급한 것은 한국도 참여하는 미국 주도의 반도체 공급망 재편이 자국에게 배타적으로 흐르지 않기를 바라는 기대와 대만 문제에 대한 함의 등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또 "비바람에 시련을 겪어온 중한관계는 당연히 더 성숙하고 더 자주적이고 더 견고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 장관은 "수교 30주년을 맞아 오랜 시간을 함께해 온 양국이 상호존중에 기반해 공동이익을 추구하는 협력적 한중관계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익과 원칙에 따라 화이부동(和而不同)의 정신으로 중국과의 협력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며 양국이 '인류보편적 가치와 규범'에 입각해 자유·평화·번영을 위한 상생협력을 해나가길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 전례 없이 위협받고 있다"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일관된 원칙에 기초해 도발엔 단호히 대응하고 대화의 문은 항상 열어둘 것이라며 "북한이 도발 대신 대화를 선택하도록 중국이 건설적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를 위해 한중 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서 최고위급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며 "편리한 시기에 시진핑 주석님의 방한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박 장관과 왕 위원의 대면 회담은 이번이 두 번째다.
두 장관은 지난달 초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주요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첫 대면 회담을 했다.
당초 1시간가량으로 예상됐던 소인수회담이 1시간 40여 분간으로 길어졌는데, 통상 소인수 회담은 한반도 문제를 비롯한 양국의 주요 전략적 관심사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는 만큼 양 장관이 어떤 논의를 주고받았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다른의견 0 추천 0 호옴런
2022-08-09 *

다른의견 0 추천 0 이따다키마쓰
2022-08-09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