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네다홍은 동생이 작성” 박민영 일베 의혹에 해명나서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8-11 10:21:14
“가족끼리 계정 공유”

일베 유저들이 즐겨 사용하는 “네다홍”과 “씹운지” 등 용어를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이 해명에 나섰다.
동생이 작성한 것으로 자신과는 무관하다는 것이다.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에 내정된 박 대변인은 11일 과거 일베 표현을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동생이 몇몇 게시글을 작성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삭제 조치를 해달라고 요구했다”고 해명했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 뉴스1
박 대변인은 이날 오전 한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어릴 때부터 계정을 가족끼리 공유해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실명이 나오지 않는 커뮤니티에 과거의 글로 문제를 제기하는 건 일단 부적절하다고 생각하는데 지금 알아보고 있는 상황”이라며 “사실 낭설들도 많아서 일일이 다 대응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박 대변인이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에 내정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온라인상에서는 그가 극우성향 유저들이 모여있는 일베에서 자주 쓰는 표현을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030세대 남성들이 주로 이용하는 사이트인 에펨코리아 등에는 박 대변인으로 추정되는 사용자가 “네다홍”, “씹운지” 같은 일베 표현을 썼다는 주장이 올라왔다.

“네다홍”은 “네 다음은 홍어”라는 뜻으로 호남 지역 비하를, “씹운지”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표현으로 일베에서 주로 사용되는 표현이다.

박 대변인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실에서 청년대변인으로 함께 일해보자는 제의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