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박홍근 "실력도, 개념도 없는 대통령실 무능 인사 전면 교체해야"
더팩트 기사제공: 2022-08-11 10:54:01

"尹대통령 홍보에 '반지하 일가족 참사 현장' 활용하는 인식 경악스러워"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천재지변보다 무서운 건 윤석열 정부의 안일함과 위기 불감증"이라며 수도권 폭우 사태를 안일한 태도로 대응했다는 지적을 받는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 참모들을 비판했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송다영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천재지변보다 무서운 건 윤석열 정부의 안일함과 위기 불감증"이라며 수도권 폭우 사태를 안일한 태도로 대응했다는 지적을 받는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 참모들을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국민은 위기 대응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불안하고 윤석열 정부의 총체적 무능에 분노하고 있다"며 "대통령은 국민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는데, 이를 두고 사과가 아니라는 대통령실의 오락가락 행보도 어처구니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반지하 일가족 참사 현장을 국정 홍보에 활용하는 인식도 경악스럽다"며 "대통령실의 무능한 인사들을 전면 교체해야 한다. 단지 '홍보가 부족해서'라는 상황 진단은 대단히 위험한 발상"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 인적 쇄신없이는 국민의 불안과 분노를 잠재울 수 없다는 게 박 원내대표의 일관된 주장이다.

이어 박 원내대표는 "수해 피해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 것을 요청했고, 정부도 이를 검토하겠다고 했으니 신속하게 결정해줄 것을 촉구한다"며 "사망·실종자가 늘고 있는데 인명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취약지역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하고, 재난지원금 인상을 포함해 충분한 피해지원에도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또 그는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불발된 윤희근 경찰청장의 임명 강행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재난 위기 상황에도 권력기관 장악에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다"며 "윤 대통령이 민생과 폭우(재난 대응)를 경찰국 설치만큼만 했다면 못 할 일도 없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박 원내대표는 "'14만 경찰' 수장이 행안부 장관과 공안 출신 경찰국장의 들러리가 돼 퇴행하는 경찰 역사를 더 가속화시킬 것이 뻔하다"며 "윤 대통령은 피땀으로 이룬 경찰 역사를 한순간에 무너뜨린 것에 대해 앞으로 모든 책임을 질 것이다. 민주당은 경찰국 신설 위헌·위법성에 대해 다각적 대응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manyzero@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