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윤석열 대통령, 5박7일 순방 마치고 ‘귀국길’ 올랐다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9-24 11:14:21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英·美·加 순방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3일(현지시간) 오타와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 탑승 전 손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오타와=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영국, 미국, 캐나다로 이어진 5박7일의 순방을 마치고 23일(현지시간) 귀국길에 올랐다.

뉴시스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이날 오후 5시20분께 캐나다 오타와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했다.

윤 대통령 내외는 차량을 타고 주기장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은 짙은 남색 정장에 회색 넥타이를 했고, 김 여사는 회색 원피스 안에 흰색 셔츠를 받쳐 입은 모습이었다.

윤 대통령 내외는 스튜어트 휠러 외교부 의전장, 타마라 마위니 주한캐나다 대사대리 등의 환송을 받으며 트랩을 올라가 환송 나온 사람들에게 인사했다.
윤 대통령은 손을 흔들며 인사했고, 김 여사는 여러 방향으로 허리 숙여가면서 인사했다.

윤 대통령 내외가 탄 공군 1호기는 24일(한국시간) 늦은 오후께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을 위해 지난 18~19일 영국 런던을 방문했다.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진행된 장례식에 참석하고, 조문록을 작성했다.
장례식이 있기 전 시신이 안치된 웨스트민스터 홀에 참배 가지 않은 것을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했다.

영국에서 곧바로 미국 뉴욕으로 이동한 윤 대통령은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등을 만났다.
또 북미지역 투자가 라운드테이블 등 행사에 참석하며 세일즈 외교에도 나섰다.

지난 22일에는 캐나다로 이동해 토론토에서 AI(인공지능) 석학과의 간담회, 한-캐나다 정상회담 등의 일정을 진행했다.
정상회담에서는 핵심광물 공급망 구축 등에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양국 관계를 '포괄적 전략 동반자'로 격상시켰다.

한편 윤 대통령은 귀국을 위해 이륙하기 직전 공군 1호기 안에서 박진 외교장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안보실 1차장, 이문희 외교비서관 등 외교·안보 참모들과 안보상황점검회의를 가졌다고 이재명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밝혔다.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용산 국가위기관리센터와의 통화를 통해 안보실 2차장으로부터 안보상황을 보고받고, SLBM(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등 북한의 도발 징후와 동태를 파악했다.
그리고 윤 대통령은 국방장관으로부터 도발 발생 시 가능한 조치에 대해 보고 받은 뒤 "상황이 발생할 경우 미리 준비한 대응조치를 즉각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폰매니아7
2022-09-24 *

다른의견 0 추천 0 JJAYS
2022-09-24 *

다른의견 0 추천 0 숲우림
2022-09-24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