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나경원 “MBC, 尹 ‘韓국회’ 언급 분명한데 느닷없이 ‘바이든’ 해석… 국익훼손 책임져야”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9-25 15:28:00
尹 ‘비속어 논란’ 발언 최초 보도 MBC에 맹폭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25일 MBC의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 발언 논란을 최초 보도한 MBC에 대해 “의도된 왜곡, 조작에 따른 국익 훼손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나 전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불분명한 뒷부분을 바이든이라고 해석하며 미 의회와 미국 대통령을 비하한 것이라고 호도하고 국가 망신을 시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 발언 중 가장 분명히 들리는 첫마디는 ‘국회에서’로, 대한민국 국회는 National Assembly고 미국은 상하원을 두루 의회라고 부른다.
결국 대통령이 국회라고 언급한 것은 대한민국 국회임이 분명하다”며 주장했다.

이어 “다른 나라 언론이라면 적어도 확인이라도 하는데, 확인은커녕 왜곡에 여념이 없으니 MBC의 과거 소행을 어찌 잊을 수 있겠나”라며 “‘뇌송송 구멍탁’ 쇠고기 촛불 시위 왜곡은 결국 법정에 가서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았고, 나도 모두 무혐의된 13건 사건을 지난 총선 직전 3회나 방송을 집요하게 하며 조작했고 선거 패배가 그와 무관하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MBC가 공영방송인가. 즉각 사과하는 것은 물론, 공영방송으로 거듭나게 하기 위한 국민 총의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MBC는 22일(미국 현지시간 21일) 오전 유튜브 MBCNEWS 채널에 공개한 1분여 분량의 영상에서 윤 대통령이 단상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환담을 나눈 뒤 식장을 빠져나가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비속어가 섞인 것처럼 말하는 듯한 발언을 내보냈다.
당시 영상에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자막이 달렸는데, 대통령실은 해당 발언 이후 15시간 만에 ‘바이든은’이 아닌 ‘날리면’이었다는 공식 입장을 냈다.
비속어의 대상 역시 미국 의회가 아닌 한국 국회라고 정정했다.

나 전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의 비속어 사용과 대통령실 입장 표명 지연도 지적했다.
그는 “글로벌펀드회의 직후 공개된 장소에서, 사담이지만 비속어를 사용한 대통령 부주의는 안타깝다”며 “왜곡된 보도가 해외 언론에도 확산되는 과정에서 속수무책 15시간이나 지나 해명한 대통령실에는 책임을 묻고 싶다”고 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2 찌짐
2022-09-25 *

다른의견 0 추천 0 나는야있잖아
2022-09-25 *

다른의견 0 추천 1 로맨틱심장
2022-09-25 *

다른의견 0 추천 0 나는야있잖아
2022-09-25 *

다른의견 0 추천 0 CiaoBella
2022-09-25 *

다른의견 0 추천 0 즐거운직구
2022-09-25 *

다른의견 0 추천 0 오늘도뽐뿌질
2022-09-25 *

다른의견 0 추천 0 한방에즐
2022-09-25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