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문재인·이재명 집중” “김건희 국감”… 여야, 증인 채택 힘겨루기 본격화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9-25 18:51:23
與 국방위, 文 前대통령 증인신청
부동산정책·탈원전·대장동 정조준
野, 주가조작·논문표절 관련 맹공
국민대·숙대 총장 등 줄줄이 채택


윤석열정부 첫 국정감사가 내달 4일로 다가온 가운데 증인 채택을 둘러싸고 여야 신경전이 고조되고 있다.
여당은 문재인 전 대통령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지난 정부 주요부처 장관들을 집중 겨냥했고, 야당은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등 이번 정부 ‘역린’과 관련한 증인 신청을 준비 중이다.
문재인 전 대통령(왼쪽),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연합뉴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서해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살·탈북어민 북송 사건 등과 관련해 문 전 대통령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국토교통위는 전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김현미·변창흠 전 국토부 장관 등을 증인 신청 명단에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는 논란이 됐던 탈원전 정책과 관련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증인 신청자 명단에 올렸다.

또 국토위는 지난해에 이어 ‘대장동 국감’을 재연하기 위해 대장동 개발업체인 화천대유자산관리 대표 등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이 대표의 부인 김혜경씨를 비롯한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한 증인은 법사위 명단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야당인 민주당은 ‘김건희 국감’을 치르겠다는 목표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및 국민대 논문표절 의혹 사건, 관저 공사 특혜 수주와 관련한 증인들을 국감장에 세워 김 여사를 향한 공세를 퍼붓는다는 계획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연합뉴스
교육위는 지난 23일 민주당 단독으로 김 여사의 논문 표절 및 허위 학력 기재 의혹과 관련해 임홍재 국민대 총장과 장윤금 숙명여대 총장 등 증인 11명을 채택했다.
국민의힘은 날치기 처리라며 강하게 반발하며 이 대표의 논문 표절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입시비리 사건 증인으로 맞불을 놓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상임위의 기업인 출석 요구도 줄을 잇는다.

택시 대란 문제와 관련해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 광주 아이파크 붕괴사건과 관련해 정몽규 HDC그룹 회장 등이 국토위 증인 신청 명단에 올랐고, 과방위에서는 네이버·카카오를 비롯해 애플코리아·구글코리아 등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대표들이 증인 신청 명단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쿠팡, 우아한형제들 등 주요 플랫폼 업체 대표들과 통신3사, 5대 시중은행장 등의 이름도 거론된다.
정무위 국감에는 론스타 사태, 가상자산 문제 등과 관련한 증인 신청이 이어지고 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