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고민정, 與 ‘尹 발언 MBC 공격’에 “방송장악 노골적 행태. 충성 경쟁 하는 국민의힘 의원들”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9-26 12:34:24
“영빈관 신축에 878억원 들어간다는 결정 누가 했나”
“정작 압수수색을 당해야 할 곳은 거짓 브리핑을 밥 먹듯”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최고위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최고위원이 윤석열 대통령 사적 발언 논란 보도는 왜곡이란 정부여당 측 주장을 지적하면서 “방송 장악을 위한 국민의힘의 노골적 행태가 갈수록 더 심해지고 있다”고 비판 목소리를 냈다.

고 최고위원은 26일 경기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말도 안 되는 충성 경쟁을 하는 국민의힘 의원들, 사실을 가리려는 오늘 아침자 대통령 발언을 보며 정말 위험한 정부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위험한 행태는 감사원과 검찰 행태가 대표적”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임명한 기관장을 내쫓기 위해 표적 감사를 진행하고 피감기관 업무를 마비시킬 정도로 유례없는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방송 장악을 위한 노골적 행태들이 갈수록 더 심해진다”며 “이번 욕설 발언과 관련해 MBC가 왜곡했다고 권성동 의원이 얘기하더니 대통령도 사실과 다른 보도라면서 결국 또 MBC를 향해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방통위원장 축출은 말할 것도 없고, 방통위가 압수수색 됐다”며 “정작 압수수색을 당해야 할 곳은 거짓 브리핑을 밥 먹듯 하는 대통령실 홍보라인”을 언급했다.

또 “영빈관 신축에 878억원 들어간다는 결정 누가 했나, 문제성 인사가 많이 있는데 그 배후에 누가 있나”라며 “대통령실에 있는 공직기강비서관실, 총무비서관실. 이런 곳들이야 말로 압수수색이 필요한 곳”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정치감사, 표적감사 논란을 일으켜선 안 된다”며 “견제 받지 않는 권력이 칼을 함부로 휘두르면 민주주의는 후퇴한다.
그리고 그 칼에 의해 스스로 베어질 것임을 잊지 말라”고 주장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