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한동훈 대표 차출설’…주호영 “특정인 염두한 것 아냐”, 나경원 “내가 1등”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12-06 22:00:00
주호영 발언 논란.. 나경원 “내부 디스가 더 나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일 오전 경기 과천 법무부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차기 당대표 조건을 언급한 뒤 ‘한동훈 차출설’이 제기 됐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지난 3일 대구 수성대에서 열린 대구·경북 언론인 모임 ‘아시아포럼21’ 초청 토론회에서 차기 당권 주자로 거론되는 인물들을 열거한 뒤 “다들 (당원들) 성에 차지 않는다”고 한 바 있다며 당대표 조건으로 ‘MZ세대에게 인기 있는 대표’ 등을 거론했다.

이에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이름이 등장하며 대표설이 나돌았는데 나경원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은 국민의힘 지지층에 자신이 압도적 1등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앞선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차기 당대표 관련해서 MZ세대에게 지지를 얻을 인물이 필요하다고 했는데 한동훈 법무 부장관을 의미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특정인 염두한 것은 아니다”라며 ‘한동훈 대표 차출설’에 선을 그었다.

주 원내대표는 “대구 정책 토론회에서 얘기했지만, 국회 의석 절반 이상을 가진 수도권에서 선거 승리를 견인해낼 수 있는 분, 우리 미래이기도 하고 현재 많은 어려움을 겪는 MZ세대에게 호응을 받을 수 있고 MZ세대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분, 우리 당이 20,21대 두번이나 큰 공천 파동을 겪어서 선거를 앞두고 많은 득표에 지장을 가져왔지만 공천관리를 민심에 맞게 합리적이고 안정적으로 할 수 있는 분 이런 조건을 갖추거나 가까운 분이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렸는데 특정인을 염두에 두고 그런 말을 한 게 아니고 일반론을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당권 주자로 꼽히는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은 비판적인 의사를 표했다.

나 부위원장은 6일 CBS라디오에 출연해 주 원내대표 발언에 대해 “제가 (출마) 의사표현을 한 것도 아니지만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압도적 1등”이라며 “국민의힘과 중도층까지도 다른 분들보다는 적어도 더블 가까이 나오는 것 같다”고 자신의 우위론을 주장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가 당권 주자들을 향해 “성에 차지 않는다”고 말한 것을 두고 당내 파장이 이어지고 있다.

나 부위원장은 “자천, 타천 거명되는 당권 주자들을 쭉 나열하고 비판하는 부분에 대해 상당히 유감”이라며 “내부 총질보다 더 나쁜 것이 내부 디스”라고 비판했다.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중의 윤핵관으로 꼽히는 장제원 의원도 주 원내대표 비판에 가세했다.

그는 이날 한 언론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주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국회 운영에 얼마나 많은 현안이 있나. 그런 인물평을 할 때인가”라며 “당에서 인물을 키워야지 스스로 인물이 없다고 당을 깎아내리는 발언을 해서 차기 지도부 선출에 찬물을 끼얹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 제보를 기다립니다.
[메일] blondie@segye.com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