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文 지키기 나선 친문...'비명 결속' vs '野 단일대오' 엇갈린 관측
더팩트 기사제공: 2022-12-07 00:06:07

임종석·이낙연 등 '침묵 깬' 친문 인사들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강제수사 가능성이 가시화할수록 '친문' 민주당 인사들의 당내 역할론이 커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 5월 10일 윤석열 대통령이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후 문재인 이임 대통령과 인사하는 모습. /남윤호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강제수사 가능성이 가시화할수록 '친문' 민주당 인사들의 당내 역할론이 커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 5월 10일 윤석열 대통령이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친 후 문재인 이임 대통령과 인사하는 모습.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송다영 기자]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이 구속되자 문재인 전 대통령을 중심으로 친문(친 문재인) 인사들이 뭉쳤다. 유력 인사들은 오랜 침묵을 깨고 목소리를 냈다. 문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강제수사 가능성이 가시화할수록 이들의 당내 역할론이 커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신구 권력 갈등 재점화에 따른 '의리 지키기' 차원이라는 관측도 있다.

최근 서 전 실장 구속영장 청구 이후 문재인 정부 당시 주요직을 맡았던 인사들이 '문재인 지키기'에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문 전 대통령이 윤석열 정부를 향해 이례적으로 직접 경고장을 날린 후, 그 움직임이 더 뚜렷해졌다. 문 전 대통령은 서 전 실장 구속이 알려지자 "오랜 연륜과 경험을 갖춘 신뢰의 자산을 꺾어버리다니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서 전 원장 구속영장 청구에는 "정권이 바뀌자 부처의 판단이 번복됐다. 부디 도를 넘지 않길 바란다"는 강경한 표현을 담은 입장문도 발표했다.

침묵을 깬 친문 인사 중 대표적인 이가 '文의 남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다. 지난 8월 말 이후로 SNS상에서 자취를 감추며 의견을 자제해 왔던 임 전 실장은 검찰의 서 전 실장 구속영장 청구 이후 SNS 활동, 라디오 출연 등을 재개하면서 "윤석열 정부의 정치보복에 대해 적극적으로 싸워나갈 것"이라며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지난 8월 말 이후로 SNS상에서 자취를 감추며 의견을 자제해 왔던 임 전 실장은 검찰의 서 전 실장 구속영장 청구 이후 SNS 활동, 라디오 출연 등을 재개하며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개진 중이다. /더팩트 DB
지난 8월 말 이후로 SNS상에서 자취를 감추며 의견을 자제해 왔던 임 전 실장은 검찰의 서 전 실장 구속영장 청구 이후 SNS 활동, 라디오 출연 등을 재개하며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개진 중이다. /더팩트 DB

이낙연 전 대표 역시 지난 4일 페이스북에 "서훈 전 국정원장 구속은 옳지 않다.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뒤집고 지우는 현 정부의 난폭한 처사를 깊게 우려한다"며 처음으로 전 정부 수사에 대해 입을 뗐다.

이재명 대표 체제 이후 목소리를 자제해 왔던 '친문'계 인사들이 문 전 대통령 엄호에 나서자 일각에서는 이들의 정치 복귀가 임박한 것 아니냐는 추측과 함께, 임 전 실장이 차기 '친문'계 구심점 역할을 하는 것 아니냐는 예측도 나온다. 이에 이 전 대표 측근들은 '조기복귀설'은 사실이 아니라며 일축하고 있다. 하지만 이 전 대표의 싱크탱크로 불리는 '연대와 공생'은 지난달 28일 정기 심포지엄을 여는 등 활동을 재개한 바 있다.

'친문'계 단일대오가 형성된 것에 관해 당장은 역할론보다 '의리 지키기' 차원으로 봐야한다는 분석도 있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문 정부 인사들이 차례로 구속되자, 그 칼끝이 문 전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해지고 있는 만큼 친문계가 나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임 전 실장은 6일 라디오 방송에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 검찰이 문재인 전 대통령 수사에 나설 것으로 보느냐는 물음에 "현시점에서 문 전 대통령까지 사법적 문제를 치고 올라갈 것이냐, 현재 대한민국에서 윤석열 대통령 한 분만 알고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건영 의원은 지난 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건영 의원은 지난 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서해 피격 사건) 수사의 칼끝이 문 전 대통령을 향할 것으로 예상하나"는 질문에 "당연히 그렇게 보고 있다"고 답했다. /남윤호 기자

문 전 대통령 수사 여부는 '검찰 출신'인 윤 대통령 의중에 달려있다는 의미다. '친문 핵심' 윤건영 의원도 지난 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서해 피격 사건) 수사의 칼끝이 문 전 대통령을 향할 것으로 예상하나"는 질문에 "당연히 그렇게 보고 있다"고 답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더팩트>와의 통화에서 "문 전 대통령 정부 당시 고위 공직을 지냈던 인물들로서는 검찰의 수사를 받는 상황에서 침묵을 지킨다는 것이 오히려 '의리'의 문제로는 상식에 반하는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민주당 안에서 문 전 대통령과 국정 운영을 함께했던 핵심 당사자로서의 입장을 분명히 밝히는 것으로 봐야 한다. 친명 대 반명으로 보기에는 아직 이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검찰의 문 전 대통령·이 대표 수사로 인한 신구 권력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예측했다. 박 평론가는 "정치권에서는 상대방의 약점을 때려야 양쪽 진영이 다 뭉치는 것이고, 현 상황에서 (공격 대상이 되기) 가장 좋은 것은 문 전 대통령과 이 대표"라며 "여야가 치열하게 싸울수록 양쪽 진영이 뭉치기 때문에 양분화된 논쟁은 계속될 것이다. 총선이 다가올수록 더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 정부의 '文 때리기'가 지속될수록 민주당이 단일대오로 뭉치면서 당내 균열 조짐은 오히려 완화할 것이란 관측도 있다. '친명계' 중심인 당 지도부도 서 전 실장 구속을 두고 '전 정부 흠집내기' 표적수사라며 합세하고 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서해 피격 사건'과 관련해 "서 전 실장에 대한 구속수사는 명백한 정치탄압이며, 없는 죄를 만들어서라도 기어이 전 정부에 흠집 내고 망가뜨리겠다는 윤석열정권의 전형적인 정치보복"이라고 했다.

manyzero@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