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尹 대통령, 축구대표팀 환영만찬…"꺾이지 않고 끝까지 도전해 큰 울림 줘"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2-12-08 21:22:08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카타르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월드컵 두 번째 16강 진출에 성공한 축구 국가대표 선수들을 격려했다.
 
이날 환영만찬은 2010년 남아공 대회 이후 12년 만에 원정 두 번째 16강행을 달성한 축구 국가대표팀과 관계자들께 감사를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장 손흥민 선수를 비롯한 21명의 태극전사와 파울루 벤투 감독 등 코치진, 현장에서 선수들의 건강을 책임진 지원 인력 등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대통령 부부와 안상훈 사회수석, 김은혜 홍보수석 등이 함께 자리했다.
대통령 부부는 영빈관에서 참석자 전원을 맞아 인사를 나눴으며, 손흥민 선수는 대회 중에 착용한 주장 완장을 대통령께 직접 채우는 등 대통령의 초청에 화답했다.
 
이어 진행된 환영만찬은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대회 주요 영상 시청, 대통령의 환영 인사, 파울루 벤투 감독과 손흥민 선수의 답사, 선물 증정 등으로 진행됐다.
 
윤 대통령은 환영 인사에서 “꺾이지 않는 마음으로 끝까지 도전하는 선수들의 모습에서 커다란 울림을 받았다”면서 “많은 국민이 밤잠을 설쳐가며, 혹은 영하의 추위 속에서도 대표팀과 한마음이 되어 응원하는 모습에 가슴이 뭉클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땀과 노력을 믿고 하나의 목표를 향해 도전하는 정신,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정신이 국가대표와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힘이 됐다”고 강조했다.
이에 파울루 벤투 감독과 손흥민 선수는 만찬 초청은 물론 전 국민의 열정적인 응원에 대한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손흥민 선수와 이강인 선수는 선수단을 대표해 대통령 부부께 선수들이 직접 사인한 축구공과 유니폼을 선물했다.
 
만찬 후 김건희 여사는 “하나의 목표를 향해 4년간 함께 땀 흘리고 노력한 결과로 16강이라는 소중한 결실을 맺게 됐다”면서 “국가대표의 책임감으로 뜨거운 국민 응원에 보답해줘 팬의 한 사람으로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만찬에서 손흥민 선수와 이강인 선수로부터 축구공과 유니폼을 선물받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아주경제=김상우 기자 ksw@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