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김기현 “나경원도 저도 ‘영원한 당원’”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1-27 07:12:09
안철수엔 "대선 나가겠다는 이들 사천·낙하산 공천 많아"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26일 3·8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에 대해 "잘 화합해 손을 잡고 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모임 '마포포럼'에 참석해 "나 전 의원이 '영원한 당원'이라고 하셨는데 저 역시 '영원한 당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나 전 의원은 전날 불출마 기자회견에서 '저는 영원한 당원'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김 의원은 "나 전 의원은 국민과 당원으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는 훌륭한 인재로 같이 가야 할 동지"라며 "지금까지 같은 길을 갔는데 왜 다른 길을 가나. 그럴 생각도, 그럴 일도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직·간접적으로 나 대표에게 의사를 타진하고 있고 저와 생각이 다르지 않다고 확신한다"라고도 덧붙였다.

이날 김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과의 '긴밀한 관계'를 강조하며 당대표 선거 지지를 호소했다.

김 의원은 "디음 총선은 윤석열 대통령 얼굴로 치르는 선거"라며 "대통령과 갈등하거나 대립하는 강한 긴장 관계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과 당대표는 부부관계와 같아야 한다.
생각이 같고 다르기도 하지만 필요하면 밤이든 낮이든 언제든 대화하고 공감할 수 있어야 한다"며 "그런 면에서 제가 더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내년 총선을 진두지휘 차기 당대표의 덕목으로 '공정한 공천관리'에 대한 주문이 나왔다.

김무성 상임고문은 "김기현 후보께서 당대표 되면 정당 민주주의를 확립하고, 모두가 수용할 수 있는 공천제도를 확립해야 한다"며 "민주적 상향식 공천 외에는 다른 답이 없다는 것을 김기현 대표께서 머리에 꼭 각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의원은 "당연히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사람에 대한 빚이 가장 적은 제가 투명하게 공천할 수 있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총선 승리를 위해 당대표가 국민들을 감동하게 할 수 있어야 한다'는 참석자 지적에 대해 "스스로 박수받을 때 떠나겠다고 약속했다"며 "필요한 일이 있으면 제가 감동을 꼭 드릴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당대표 선거 '양강 구도' 경쟁주자인 안철수 의원을 겨냥해선 견제구를 날렸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인터뷰에 출연, 최근 안 의원이 언론 인터뷰에서 '당내 공천에 대한 공포정치를 하는 게 김기현 의원'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 "그야말로 적반하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의원은 다음 대선에 나가겠다고 사실상 공개 행보를 하고 있다"며 "대선에 나가겠다는 분들이 공천 과정에서 사천이나 낙하산 공천을 하는 사례들이 많이 있었는데, 이런 부분을 어떻게 할지 안 의원 입장이 전혀 밝혀진 게 없다"고 덧붙였다.

최근 여성을 민방위 훈련 대상에 포함하도록 한 '민방위기본법 개정안'이 '이대남'(20대 남성) 표심을 노린 것 아니냐는 질문엔 우크라이나 전쟁을 예로 들면서 "군대와는 상관없이 남북이 대치하는 유사시에 공습 대피, 화생방 대처, 심폐소생술 등 훈련을 평상시에 받아야 한다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