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윤심팔이' 논란 안철수 "집단 이전투구"…천하람, 양강구도 깰까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3-02-03 17:36:00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김영원 기자] 국민의힘 당권 레이스가 본격화되면서 '양강 후보'간 신경전이 격화된 가운데 이준석계 천하람 전남 순천갑 당협위원장이 공식 출마를 선언하면서 선거 판세를 흔들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당 대표 후보로 등록한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당원들께서는 최근 당내에서 벌어지고 있는 집단적인 이전투구에 대해서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말씀들을 하신다”며 “전대가 이런 식으로 가면 안 된다”고 말했다.


친윤계 의원들이 잇달아 자신을 향해 ‘가짜 윤심팔이’, ‘나경원 케이스’ 등의 도를 넘은 막말로 파상공세를 쏟아낸데 따른 대응이다.
친윤계 이철규 의원은 이날도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통령께서 마치 안 후보님을 지지하고 대통령님과 잘 소통되는 관계인 것처럼 당원들께 알리는 건 잘못됐다"면서 안 의원을 비판했다.



안 의원은 "당내 친분과 세력을 과시하는 경쟁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위한 정책과 비전을 제시하는 경쟁을 해야 한다"면서 "윤심 팔이 경쟁이 아니라 윤석열 대통령에게 힘이 되는 윤심 보태기 경쟁을 해야 한다.
정권 교체를 위해 힘을 합친 사람들이 흩어지는 경쟁이 아니라 모두 다시 하나가 되는 경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심은 안 의원이 아니다’라는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 언급에 대해서는 "윤 대통령이 직접 하신 말씀이 아니지 않느냐"며 "당내 경선을 하다 보면 어떤 후보를 지지하는 분도 계시고 다른 후보를 지지하시는 분도 계신다.
저는 그런 뜻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이날 천하람 위원장은 공식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천 위원장은 국민의힘 혁신위원회 위원을 역임했으며 이준석계와 유승민계 표를 흡수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천 변호사가 당내 비윤 및 중도, 청년층의 표심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 제시됐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비윤계, 청년 표 상당수가 천 변호사 쪽으로 갈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안철수, 김기현 의원이 과반 득표를 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천하람 "윤심팔이 경쟁 안된다" 당대표 선거 공식 출마

천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과거로 퇴행하는, 뒷걸음질 치는 국민의힘을 다시 앞으로, 미래로 이끄는 당대표가 되겠다"고 밝혔다.



특히 ‘윤심팔이’ 경쟁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명언을 남긴 대통령에 대한 우스울 정도의 충성경쟁, 윤심팔이는 대통령과 국민의힘 모두의 지지도와 신뢰도를 갉아먹는 주범"이라며 "국민의힘이 총선에서 과반을 획득하지 못하는 경우에는 물론이고, 체질 개선 없이 이재명 대표 덕분에 운 좋게 총선승리를 얻는다 하더라도 국민들의 신뢰가 부족하면 식물정부가 되는 것은 매한가지"라고 말했다.


그는 "문제는 지금 주류, 친윤, 윤핵관을 자처하는 사람들이 앞장서서 정부와 여당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박살 내고 있다는 점"이라며 "친윤, 윤핵관들은 대통령을 작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국 당과 대한민국 정치를 망치는 간신배들은 더 국민의힘에 발붙이지 못하게 해야 한다"며 '상향식 공천'과 '국회의원 중간평가 제도'를 공약으로 제시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출마 의사를 공식화했다.
황 전 대표는 "내부총질도 문제지만, (당대표가) 무조건 대통령 바라기가 되어 버린다면 그것 또한 문제"라며 "'윤심팔이'가 자신의 당대표 출마의 변, 제1 덕목이 된다면 과연 그를 진정한 지도자라고 할 수 있겠냐"며 당대표 여론조사 1~2위를 기록하고 있는 김 의원과 안 의원을 겨냥한 발언을 앞세웠다.


당 안팎에선 '윤심팔이' 논란 속에서 천 변호사의 출마가 당원들의 표심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비윤계, 청년 표 상당수가 천 변호사 쪽으로 갈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안철수, 김기현 의원이 과반 득표를 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김영원 기자 forever@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