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안철수 “대통령실 선거 개입” vs 김기현 “의도대로 안되니 대통령탓”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2-06 05:00:00
'윤심' 논쟁 확산

뉴스1
3·8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한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 사이의 '윤심' 논쟁이 커지고 있다.
안 의원은 '대통령실 선거개입'이라고 반발했고, 김 의원은 '의도대로 안 풀리니 대통령과 참모들을 탓한다'고 지적했다.

뉴스1에 따르면 김 의원은 5일 안 의원의 클린경선 요구에 대해 페이스북을 통해 "안 후보의 '윤심팔이' 없는 공정-클린 전당대회 제안 취지에 공감한다"면서도 "지금의 이전투구는 누가 앞장서서 만들었나"라고 밝혔다.

그는 "'윤안연대', '대통령 연대 보증인'을 전국에 설파하며 대통령을 팔아 표를 모으려 한 장본인은 누구인가"라며 "당직을 거래했다는 허황된 이야기를 언론에 흘리며 동료 의원들을 거짓으로 비방했던 분은 누구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대통령의 후보'인 듯 참칭하다가 의도대로 풀리지 않으니 이제 대통령과 참모들을 탓하나"라며 "거짓과 분열을 동력으로 삼는 전당대회가 되어서는 안 된다.
안철수 후보는 유체이탈이 없는 자기 객관화를 통해 지난 시간을 돌아보시기를 바란다"고 비판했다.

앞서 안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비대위와 선관위는 더 이상 소모적인 윤심논쟁이 계속되지 않도록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라는 익명을 통해 특정 후보에 대해 윤심이 있다 없다라는 기사가 나오지 않도록 강력한 조치를 취해달라"며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일들은 대통령실의 선거 개입이라는 정당민주주의의 근본을 훼손하는 중차대한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이렇게 전당대회를 치르다가는 내년 총선 승리는커녕 당원들과 국민들에게 정치에 대한 혐오와 윤석열 정부에 대한 실망만을 안겨줄까 너무나 두렵다"며 "선관위는 모든 후보의 선거 캠프가 확인되지 않은 의혹과 의문을 가지고 상대 후보를 비방하는 일이 없도록 공정선거, 클린선거 협약식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달라"고도 요청했다.

이어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이 김 의원을 옹호하고 자신을 비판하는 것을 겨냥해 "현역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들은 당규 제34조에 의거해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나 반대를 표명할 수 없도록 하고 있는데도 이 조항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선관위는 이 규정을 위반하고 있는 의원과 당협위원장들에 대해서는 당 윤리위에 제소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