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영상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한동훈 법무장관, 지난해 '판공비' 508만원...박범계보다 6분의 1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3-03-26 12:19:26

한동훈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지난해 4분기 업무추진비가 전임 박범계 장관의 6분의 1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추미애 전 장관에 비교해도 절반 수준이었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최근 한 장관의 2022년 4분기 업무추진비 집행 내역을 공개했다.
업무추진비란 공무원이 부처나 국회 등에서 대외업무를 할 때 사용하는 돈을 말한다.
흔히 '판공비'라고 불리고 식사나 행사 비용으로 쓰인다.
 
한 장관은 지난해 10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총 15회로 508만600원의 업무추진비를 사용했다.
겨울철 외부 근무가 많은 법무부 청사 환경미화원과 방호원 34명에게 방한용품을 전달하는 데 204만원,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는 직원 자녀 65명에게 격려 차원의 초콜릿 등을 선물하는 데 110만5000원을 썼다.
 나머지 약 190만원은 국회 출석이나 정책 현장을 방문할 때 직원들과의 식사 비용에 썼다.
 
법무부에 따르면 한 장관의 업무추진비 사용 규모는 박 전 장관 때인 2021년 4분기(96건·3038만원)의 17% 수준, 추 전 장관 때인 2020년 4분기(15건·951만8580원)의 53% 수준이다.
1회당 한 장관은 33만8000원, 박 전 장관은 31만6000원, 추 전 장관은 63만4000원을 쓴 셈이다.
 
한 장관과 함께 이노공 법무부 차관도 전임자들보다 업무추진비를 적게 쓴 것으로 나타났다.
 이 차관은 지난해 4분기 27건의 부서장·직원 간담회 등을 진행하면서 총 657만4300원의 업무추진비를 사용했다.
이는 2021년 4분기(2095만5000원)의 31%, 2020년 4분기(1001만2000원)의 65% 수준이다.
 

아주경제=신진영 기자 yr29@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1 2프로부족해
2023-03-26 *

다른의견 0 추천 1 동업하지마라
2023-03-26 *

다른의견 0 추천 0 niklodian
2023-03-26 *

다른의견 0 추천 0 파천^^*
2023-03-26 *

다른의견 0 추천 0 호빵은떡
2023-03-26 *

다른의견 0 추천 0 올돌골골
2023-03-26 *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