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위급 재난 문자 오발령 소동에 이재명 “어처구니없다”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5-31 09:52:28
“위기 상황일수록 정부가 냉정해야 하는데, 손발이 맞지 않아서야 되겠나”


31일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서 발언하는 이재명 대표(사진 가운데).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1일 오전 서울시 ‘위급 재난 문자’(경계경보) 오발령 소동과 관련해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고 맹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울시가 경계 발령을 뒤늦게 하고 행정안전부가 바로잡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
이미 북한이 국제기구에 (발사체) 발사 사실을 통지했다”면서 서울시 경계 오발령은 ‘무책임하고 황당한 일’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위기 상황일수록 정부가 냉정해야 하는데, 손발이 맞지 않아서야 되겠나”라고 물은 뒤 “국민 불안과 혼란을 야기할 수 있는 행동은 주의하기 바란다.
이번 사태가 민생 경제에 충격을 가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또 북한을 향한 경고 메시지도 내놓았다.

이 대표는 “(이번 발사는) 명백한 유엔 결의안 위반이자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백해무익한 행동을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정부는 북한의 결의안 준수를 촉구하고 끊임 없는 안보 태세 유지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광온 원내대표도 이날 경계경보 오발령 사태에 관해 “북한의 무인기가 용산까지 들어왔을 때는 전혀 작동하지 않았던 위기관리시스템이 북한이 통보한 발사 사실에는 오발령 내는 국민들이 믿을 수 없는 상황을 만들어 냈다”고 쏘아붙였다.

이어 “위기관리시스템 아니라 위기증폭시스템이 돼버린 국가의 시스템을 정비해야 하고 누군가가 책임을 져야 한다.
진상 밝히는 건 그 전에 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31일 오전 서울시가 시민들에게 오발령한 위급 재난 문자(경계경보, 왼쪽), 네이버 모바일 접속장애 화면.

이날 오전 북한 발사체 발사 이후 서울시는 ‘위급 재난 문자’라는 이름으로 경계경보를 발령, 시민들의 휴대전화 등을 통해 전파됐다.

경계경보 문구는 “오늘 6시32분 서울지역에 경계경보 발령. 국민 여러분께서는 대피할 준비를 하시고, 어린이와 노약자가 우선 대피할 수 있도록 해 주시기 바랍니다”였는데, 많은 시민들이 어떻게 대피 준비를 하란 것인지 내용조차 부실했다고 성토했다.

이에 한때 인터넷 포털 네이버마저 접속 폭주로 장애를 일으키는 등 혼란이 이어졌고, 행정안전부는 뒤늦게야 “서울시에서 발령한 경계경보는 오발령 사항임을 알려드림”이라는 정정 문자를 내보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