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김동연 “선출직 코인 문제로 국민 지탄”…김남국 정조준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6-01 00:34:44
“많은 국민 실망…道가 먼저 가상자산 신고”
경기도, ‘가상자산 신고’ 선제 추진…자체 규정
8월까지 행동강령 개정…관련 공무원 직무 배제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발(發) ‘코인 사태’가 정치권을 강타한 가운데 경기도는 관련 직원들의 가상자산 신고를 강제하는 내용의 공직기강 대책을 31일 내놓았다.
현재 도는 같은 민주당 소속의 김동연 지사가 도정을 책임지고 있다.
김 지사는 이날 “지금 코인 때문에 얼마나 많은 문제가 생기고 있는가.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선출직 공직자가 한 행동으로 인해 많은 국민이 실망하고 있다”며 거액의 가상자산 보유·거래 논란을 일으킨 김 의원을 정조준했다.

31일 경기도에 따르면 최은순 도 감사관은 이날 열린 도정열린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직기강 확립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최 감사관은 “경기도 공무원 행동강령에 관한 규칙을 개정해 직무 관련성이 있는 공무원의 가상자산 보유 사실을 신고하도록 하고 직무에서 배제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올 8월까지 행동강령개정안에 관한 조례규칙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시행될 예정이다.

앞서 국회는 지난 25일 본회의에서 4급 이상 고위 공직자의 재산 신고·공개 대상에 가상자산을 포함하도록 하는 공직자윤리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공직자윤리법 개정안에는 가상자산에 대한 정보를 획득하거나 영향력을 행사하는 업무를 수행하는 공직자 본인과 이해 관계자의 가상자산 보유를 제한하는 내용이 담겼다.
다만, 법안은 6개월여 뒤인 오는 12월 초 시행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 김동연 지사는 “공직자윤리법 시행 전에 자체적으로 관련 규정을 만들어서라도, 권고 사항으로 해서라도 4급 이상 재산등록 대상 공무원들까지 가상자산 신고를 받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들이 크게 지탄받는 일에도 내부 징계를 못 해 국민에게 비판받고 있다.
공직자도 똑같지 않겠느냐”며 비위 공무원에 대한 신속하고 강력한 징계를 주문했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1 하나씩알아가거라
2023-06-01 * 점아이콘
  1. 댓글주소복사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