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이낙연 “대한민국 생존과 국민의 생활 위해 할 일 하겠다”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6-04 16:03:03
“1년에 걸친 방문연구원 생활을 마치고 24일 귀국”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 생존과 국민의 생활을 위해 제가 할 바를 하겠다”라며 오는 24일 귀국을 알렸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대한민국이 위기에 직면했다.
정치는 길을 잃고, 국민은 마음 둘 곳을 잃었다“라며 “국가를 위한 저의 책임을 깊이 생각하겠습니다.
대한민국의 생존과 국민의 생활을 위해, 제가 할 바를 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1년에 걸친 조지워싱턴대학 방문연구원 생활을 마치고 미국을 떠난다”며 “귀국은 24일이다”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귀국 전까지는 독일에 머물며 튀빙겐대학과 베를린자유대학에서 강연을 진행한다.
또 독일 정치인이나 동포들과 간담회도 예정돼 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그간 이 전 대표는 미국 조지워싱턴대학 방문연구원으로 1년간 지내며 한반도 평화와 미·중 경쟁 등 신냉전 등을 연구했다.
최근에는 ‘대한민국 생존전락-이낙연의 구상’이라는 책을 펴냈다.
또 연구기간 동안 ‘북한 핵무장과 미·중 신냉전 속의 대한민국’을 주제로 미국 대학에서 9회, 일반 단체에서 9회 강연을 진행하기도 했다.
지난달 25일에는 공화당 소속인 마이클 맥콜 미 하원 외교위원장과 만찬을 갖고 미?중관계, 중?러관계, 한?미관계, 양안관계 등을 두고 폭넓은 대화를 했다고도 알려졌다.

미국에 체류하는 동안 이 전 대표는 국내 정치에 대해서는 말을 아껴왔지만, 윤석열정부의 외교와 대북관계, 문재인정부 주요 외교인사 등에 대한 구속 수사 등에 대해서는 목소리를 높여온 바 있다.
특히 현 정부가 추진하는 인도-태평양 전략 등 외교를 두고서는 “분단?한미 동맹?반도?통상국가라는 한국이라는 국가의 4가지 숙명을 모른다”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민주당은 2021년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무소속 김남국 의원의 상임위 회의 중 가상자산 투자 논란?당의 대처?대의원제 존폐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계파 갈등도 재발할 조짐을 보인다.
귀국을 앞둔 이 전 대표 역할을 두고 정치권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김현우 기자 with@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6 [* 비회원 *]
2023-06-04 * 점아이콘
  1. 댓글주소복사

다른의견 0 추천 1 열정준
2023-06-04 * 점아이콘
  1. 댓글주소복사

다른의견 0 추천 0 사가라소스케
2023-06-04 * 점아이콘
  1. 댓글주소복사

다른의견 0 추천 0 열정준
2023-06-04 * 점아이콘
  1. 댓글주소복사

다른의견 0 추천 0 잔고올인
2023-06-04 * 점아이콘
  1. 댓글주소복사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