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조원진 "대통령실이 강하면 5인회, 7인회, 10인회 나온다"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3-06-05 10:45:55

국민의힘 내에서 최고위원회보다 실질적 힘을 발휘하는 '5인회'가 있다는 의혹이 나온 데 대해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가 "용산 대통령실이 강하면 5인회, 7인회, 10인회 계속 나온다"며 우려했다.


조 대표는 5일 YTN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중요한 것은 어떠한 모임을 하든지 간에 경선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주 CBS 라디오 방송서 '5인회'의 존재를 밝혔다가 해당 발언을 철회했지만 관련 논란은 여전히 뜨겁다.
이준석 전 대표는 실제 5인회 명단을 공개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조 대표는 "5인회가 있고 안 있고는 나중에 밝혀질 것"이라면서도 "5인회, 7인회, 10인회가 문제가 아니고 기본적인 공천 시스템에 공천위원회가 열리면 공천 시스템 당 대표를 중심으로 한 공천 시스템에 의한 게 아니고 다른 쪽의 힘이 다른 쪽의 힘이 공천에 개입하는 상황이 온다(는 것이 문제)"라고 했다.


최고위보다 더 강력한 5인회가 공천도 좌지우지할 것이라는 우려가 당내에 존재하고 있다는 것. 조 대표는 "경선에 개입해 보니까 재미를 보지 않았나. (지지율) 4% 후보가 당 대표 만드는 걸 봤는데"라며 "만약 공천 개입을 그런 식으로 외부의 세력 혹은 지하 세력, 지하 세력이라고 하면 표현이 그렇지만 그런 세력들에 의해서 당의 시스템 공천이 아닌 힘이 작용한다.
보이지 않는 손에 힘이 작용한다 하면 이것은 총선 치뤄보나 마나"라고 했다.
'4% 후보'라는 것은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를 가리키는 것으로, 그가 '윤심(尹心)'을 업고 당 대표가 된 것을 꼬집은 것이다.


그러면서 조 대표는 공천 논란에 의한 제3당의 출현 가능성도 예고했다.
그는 "자기가 부당하게 공천을 못 받는다.
그러면 가만히 있겠나"며 "
무소속으로 나오든지 떨어진 사람끼리 모여 정당을 하나 만들든지 (할 것이다). 금태섭 전 의원도 만든다니까. 금 전 의원하고 할 수 있는 국회의원이 잘 없지 않나. 10월달 되면 나옵니다.
이 전 대표도 나갈 수 있다"고 했다.


<!-- BYLINE_DATA:leezn|이지은|leezn@asiae.co.kr|기자 -->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