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이재명 “명동에 中관광객 늘려야” vs 김기현 “李 굽신거림 화 치밀어”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6-10 14:47:59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의 만찬에서 ‘중국의 패배에 베팅하는 이들은 나중에 반드시 후회한다’ 고 발언해 불거진 외교적 논란이 10일 거대 양당 대표의 설전으로 번졌다.

이 대표는 싱 대사 발언에 아무런 항의도 하지 않았다는 여권의 지적에 대해 “누구 탓을 하기 전에 더 중요한 건 국민의 삶”이라며 “어떻게 하면 경제를 살리고, 대중 적자를 줄이고, 명동 일대가 중국 관광객으로 다시 들썩일 수 있게 만들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왼쪽)와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중국 대사 앞에서 다소곳하게 두 손 모아 그의 오만불손한 발언을 열심히 받아 적으면서 굽신거리는 모습을 보면 화가 치밀어 오른다”며 “윤석열 정부를 깎아내릴 수만 있다면 중국에 대한 굴욕쯤은 괜찮다는 그 천박한 인식을 언제쯤에나 버릴 것이냐”고 반문했다.

◆李 “中대사 만찬은 ‘균형외교’ 노력”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명동대성당에서 열린 제36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외교부가 싱 대사를 초치한 것을 두고 “정부의 입장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야당의 노력에 대해 이런저런 폄훼를 하고 비난하는 것은 국정을 책임지는 집권 여당의 태도는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가 언급한 ‘야당의 노력’은 지난 8일 성북구 중국대사 관저에서 열린 이 대표와 싱 대사의 만찬을 뜻한다.
이 대표는 “(싱 대사와) 싸우러 간 것이 아니라, 관계를 개선하고 대한민국 국익을 지켜내기 위해 공동으로 협조할 방향을 찾는 게 훨씬 더 중요한 일 아니겠나. 그게 바로 외교”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정부의 대미 밀착 기조에 균형을 더하기 위해 야당 대표로서 최대 교역국인 중국과의 파트너십 증진을 고려했다는 뜻으로 읽힌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8일 성북구 중국대사관저에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 대표는 싱 대사의 발언에 문제의식을 느끼지 않았는지 묻자 “당연히 중국 정부의 그런 태도들이 마땅치는 않지만, 우리의 주장을 강력하게 제기하는 것이 훨씬 낫다는 생각”이라며 여권의 비판엔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가 한국 정부에 대한 중국 대사의 조롱과 비난에 침묵하고 맞장구를 쳤다”고 질타하고 있다.

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가 ‘미국 중시’ 외교를 벌이고 있다며 중국과의 관계 개선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중국과) 적대적 관계를 계속 확대하는 것이 과연 국익과 국민 삶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인가를 생각해야 한다”며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도 인접 피해국인 중국과 협력할 수 있는 부분은 협력해서 공동 대응책을 강구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金 “민주당에게 호국보훈은 어떤 의미냐”

김 대표는 “이 대표와 민주당의 도발에 가까운 호국보훈 폄훼가 조금이라도 교정되기는커녕 호국보훈의 달인 6월에 도리어 더 뻔뻔히 자행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김 대표는 이 대표가 만찬에서 싱 대사에게 별다른 항의를 하지 않은 데 대해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송두리째 날려버린 이 대표와 민주당에게 호국보훈은 도대체 어떤 의미냐”라며 “참담하기 그지없다.
무참히 짓밟힌 국민적 자존심에 대해 참회하고 반성하라”고 했다.

지난 6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왼쪽)가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장에서 최원일 전 천안함장(가운데)으로부터 항의를 받은 뒤 돌아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 대표는 “‘천안함 자폭’을 주장하는 사람을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 대표, 호국용사에게 막말까지 퍼부은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이라며 “틈만 나면 호국영웅들에 대한 폄훼와 비하에 급급한 민주당”이라고 꼬집었다.

민주당 혁신위원장 논란은 지난 5일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된 뒤 ‘천안함 자폭’ 등 과거 발언이 공개되자 9시간여만에 자진 사퇴하면서 마무리됐다.
이후 권 수석대변인은 이 명예이사장의 발언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을 향해 “무슨 낯짝”, “부하들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 등의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고, 최 전 함장을 직접 만나 사과했다.

김 대표는 “최 전 함장이 권 수석대변인에게 이 대표의 사과와 면담 등 5가지를 요구했는데 사실상 거부당했다는 뉴스를 보고 제 눈을 의심했다”며 “지금이라도 이 대표는 국민 앞에 정중히 사죄하고 권 수석대변인을 해임하고 중징계할 것을 다시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동수 기자 ds@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