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권성동, 尹 사적발언 논란에 “해프닝을 외교 참사로 비화”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9-25 06:00:00
"외교 참사는 일어나지 않았다"

공동취재사진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 발언 논란과 관련해 "민주당과 좌파 언론입장에서는 아쉽겠지만, 외교참사는 일어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적보다 당적이 우선인 민주당은 국가의 외교마저 폄훼하여 반사이익을 얻어내려고 했다"면서 "보수정당 비난을 업으로 삼은 좌파 언론은 운동권 초년생처럼 호들갑을 떨며 격문을 날리고 있다"고 민주당을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과 좌파 언론이 만든 조작과 선동의 티키타카, 이것이 바로 사건의 본질이다"며 "해프닝을 애써 외교참사로 비화하는 것이 바로 저들의 뒤틀린 욕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야당과 좌파 언론은 윤 대통령 일행이 영국에 도착할 때부터 조작과 선동으로 혹평을 가했다"며 "조문도 못했다는 둥, 홀대를 받았다는 둥, 조문록은 왼쪽이라는 둥, 베일 착용이 어떻다는 둥 외교를 저질스러운 예송논쟁으로 격하시켰다"고 했다.

권 의원은 "사실 야권의 결론은 애초부터 정해져 있었다.
자신의 당리당략을 위해 외교 참사는 ‘일어나야만 했던 것’이었다"며 "그래서 사사건건 시비와 정쟁을 벌였고, 대통령의 말 한마디를 기회로 삼아, ‘외교 참사’라는 선동 구호를 전 세계를 향해 내뱉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MBC에 화살을 돌렸다.
그는 "2008년 광우병 조작선동의 시발점이었던 MBC는 이번에도 마찬가지였다"며 "여러 가지로 들릴 수 있는 말 한마디를 최악의 워딩으로 주석을 달아 국민에게 ‘인지적 유도’를 꾀했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이런 선동세력을 국민 혈세로 부양해야 하는지 의문이 들 수밖에 없다"고도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