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전태일 옛 집 찾은 이재명, "120시간 노동? 윤석열 현실 몰라" 비판 [TF사진관]
더팩트 기사제공: 2021-07-30 17:24:03
여권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0일 대구 중구 남산동 전태일 열사의 옛 집을 찾아 둘러보고 있다. /이재명 캠프 제공
여권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0일 대구 중구 남산동 전태일 열사의 옛 집을 찾아 둘러보고 있다. /이재명 캠프 제공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여권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0일 대구 중구 남산동 전태일 열사의 옛 집을 찾아 둘러보고 있다.

이 지사는
이 지사는 "저는 언제나 '기름밥 먹던 노동자 출신'임을 자랑스러워하는 편"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저는 언제나 '기름밥 먹던 노동자 출신'임을 자랑스러워하는 편"이라며 "전태일 열사도 노동자로서 스스로 존엄하지 않았다면 그렇게 세상을 바꾸고자 동분서주하지 않으셨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 지사는 "(소년공일 때) 오전 9시에 출근해 새벽 2시까지 철야를 한 적 있다. 그렇게 하면 하루 17시간 일한다"며 "얼마 전 어떤 분께서 일주일에 120시간 일하고 쉬자고 말씀하셨는데, 새벽 2시까지 하루 17시간 일주일 내내 일하면 119시간이 된다. 그 이상 일해야 120시간을 채울 수 있다"며 윤석열 전 총장의 노동 발언을 지적했다.

또 이 지사는 "(소년공일 때) 오전 9시에 출근해 새벽 2시까지 철야를 한 적 있다. 그렇게 하면 하루 17시간 일한다"며 "얼마 전 어떤 분께서 일주일에 120시간 일하고 쉬자고 말씀하셨는데, 새벽 2시까지 하루 17시간 일주일 내내 일하면 119시간이 된다. 그 이상 일해야 120시간을 채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가 이재동 전태일과 친구들 이사장, 전순옥 전 의원 등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 지사가 이재동 전태일과 친구들 이사장, 전순옥 전 의원 등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그는 "현실을 모르는 그런 말씀을 듣고, 현장에서 장시간 노동으로 제대로 보상받지 못하고 일하는 많은 노동자가 얼마나 가슴 아플까 하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방명록에
이 지사는 방명록에 "전태일 열사의 뜻을 노동존중세상으로 실천하겠다"고 적었다.

이 지사의 이날 발언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노동시간 발언을 비판한 것이다. 윤 전 총장은 앞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스타트업 청년들을 만났더니 주 52시간 시행에 예외조항을 두자고 토로했다. 한주에 52시간이 아니라 일주일에 120시간이라도 바짝 일하고 이후에 마음껏 쉴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가 2.28 민주의거 기념탑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이 지사가 2.28 민주의거 기념탑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그는 방명록에
그는 방명록에 "함께 사는 세상. 2.28 민주운동은 4.19의 뿌리, 2.28 정신을 온 나라에 떨치겠다"고 적었다.

한편, 전국순회 첫날 대구를 찾은 이 지사는 가장 먼저 2.28기념탑을 참배하고, 전태일 열사 옛 집을 방문한 뒤 민주당 대구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지며 지역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