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배달 갔다 문연 알몸女에 男 폭언까지.."내가 문연 것도 아닌데 억울"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7-07 13:26:28
지난 6일 작성자가 배달을 간 빌라에서 문을 열고 나온 여성과 남성의 신고를 받은 뒤 경찰 조사를 마치고 나오며 찍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음식을 배달하러 갔다가 알몸 상태의 여성 고객을 마주쳐 경찰에 신고했다는 배달기사의 사연이 온라인상에 전해졌다.

지난 6일 배달기사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새벽 1시쯤 고객과 트러블이 있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A씨에 따르면 서울의 한 꼬치 전문점에서 음식을 픽업해 배달지인 한 빌라에 도착했고, 그는 주문자의 집 초인종을 누른 뒤 음식을 놓고 배달을 완료했다는 인증사진을 찍으려 했다.

A씨는 “사진을 찍던 중 알몸 상태의 여성이 문을 열었고 눈이 마주치자 여성은 비명을 지르고 문을 세게 닫았다”며 “이후 속옷 차림의 남성이 폭언을 한 뒤 경찰에 신고한다고 말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내가 문 연 것도 아닌데 기가 차더라”며 황당해했다

출동한 경찰은 곧장 엘리베이터의 폐쇄회로(CC)TV를 조사했고, A씨의 성범죄 혐의를 발견하지 못해 그를 풀어줬다고 한다.

A씨는 “당시 엘리베이터가 내려가지 않게 발로 잡고 있었는데 그게 신의 한 수였다”고 전했다.

이어 “이튿날 경찰의 연락을 받고 경찰서에 방문했고, 당시 문을 열었던 여성과 남성 모두 사과했다”며 “여성분은 배달기사가 간 줄 알고 문을 열었는데 큰 사람이 있어 강도인 줄 알았더라”고 설명했다.

A씨는 “여성분이 그냥 놀란 거라고 남자친구에게 말하려 했는데 너무 화를 내서 아무 말도 못 했다더라”며 “아무튼 (커플에게) 연거푸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경찰이 사과받고 끝내는 게 좋다고 해서 그렇게 했다”며 “다만 보디캠은 필수로 사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바로가기 화살표불법촬영물 신고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