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檢, '장제원子' 장용준 2심서 징역 3년 구형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7-07 13:54:21

[아시아경제 김대현 기자] 음주 측정 요구에 불응하고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은 래퍼 장용준씨(22·활동명 노엘)의 항소심에서 검찰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장씨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이다.


7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4-3부(부장판사 차은경)는 도로교통법 위반(무면허운전) 등 혐의로 기소된 장씨의 항소심 결심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검사는 1심과 마찬가지로 장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항소심 선고기일은 오는 21일이다.


앞서 장씨는 지난해 9월18일 오후 10시30분께 서울 서초구의 한 교차로에서 벤츠 승용차를 몰다가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낸 뒤 음주 측정 요구에 불응하며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다.


재판 과정에서 공개된 영상엔 장씨가 "비키라고 XX야" 등 욕설을 하고, 출동한 경찰관과 몸싸움을 벌이거나 순찰차에 타지 않으려 도로 위에서 비틀대는 장면 등이 담겼다.
경찰은 장씨에게 수갑을 채운 뒤 양팔을 잡아 차에 태웠다.
탑승한 장씨가 경찰관을 폭행하는 장면도 있었다.


1심은 징역 1년을 선고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은 음주운전 등 범죄 전력으로 집행유예 판결을 받고서도 집행유예 기간 중 자중하지 않고 음주측정 거부 및 폭행을 한 이 사건 범행을 저질렀다.
죄책이 무거워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장씨는 2019년에도 서울 마포구에서 술에 취해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를 추돌한 혐의로 기소돼 2020년 6월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김대현 기자 kdh@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