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반도체 인재 양성에 ‘교육교부금’ 쓴다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7-07 19:00:00
학생수 감소 등 고려 제도 개편
지방대학 육성 등에도 투입키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방만 예산’ 지적을 받았던 지방교육재정교부금(교부금) 수술에 들어간다.
유·초·중·고교에 쓰이던 교부금을 대학에도 쓰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7일 ‘2022년 국가재정전략회의’를 열고 학생 수 감소 등 교육환경 변화를 고려해 교부금 제도를 개편한다고 밝혔다.

교부금은 초·중등 교육을 담당하는 17개 시·도교육청 예산의 70%를 차지하는 주요 재원이다.
정부는 현재 매년 걷히는 내국세 총액의 20.79%를 떼 교육 예산에 배정한다.
교부금은 여기에 교육세 일부를 더한 것으로, 올해 규모는 81조3000억원이다.
교부금은 교육에 적극 투자한다는 정부 의지를 반영하고 있지만, 한편으론 예산이 과도하게 책정된다는 지적도 꾸준히 제기됐다.
경제 성장으로 세수(稅收)가 늘며 매년 교부금이 증가하고 있지만, 학령인구(만 6∼17세)는 줄어들고 있어서다.

정부는 ‘고등·평생교육 지원 특별회계(가칭)’를 신설하고, 향후 교부금 중 내국세 연동분은 지금처럼 초·중등 교육에 활용하되 교육세분은 고등교육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예산은 △대학 교육·연구역량 등 경쟁력 강화 △반도체 등 미래핵심 인재 양성 △직업 재교육 등 평생교육 지원 △지방대학 육성 등에 쓰인다.

교육세분이 올해 기준 3조6000억원이란 점을 고려하면 연간 3조∼4조원이 고등교육에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일반회계 전입금(1조∼1조9000억원)을 더하고 타 부처 인재양성사업 예산(4000억원) 등을 합치면 고등·평생교육 예산은 기존보다 최대 48% 늘어날 수 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