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폭우에 내 스마트폰이 침수됐다면 어떻게 해야하나?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8-13 10:36:07
전원 끄고 기기 건조 후 공식 서비스 센터 방문해야
기본적으로 유상수리 ‘불가피’…방수는 ‘생활방수’ 수준


스마트폰 침수.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충청·전북 지역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곳곳이 침수되는 일이 자주 발생했다.
이 때문에 적잖은 사람들이 스마트폰이 침수되는 일을 겪기도 했다.

만약 내 스마트폰이 침수됐다면 어떻게 해야할까? 일단 스마트폰 전원을 끄고 기기를 잘 건조해서 물기를 완전히 제거한 뒤 공식 서비스 센터를 방문하는 것이 좋다.

혹자는 스마트폰에 방수 기능이 있기 때문에 괜찮지 않을까 여길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 기능은 물이나 커피 등 음료가 소량 튀거나 빗방울이 묻는 정도의 피해를 막을 수 있을 뿐 오염된 물이나 장시간 물에 잠긴 상황에서도 막아줄 수 있는 수준은 아니라는 게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설명이다.

13일 연합뉴스와 정보통신기술(ICT)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애플 등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기기가 물에 빠지는 침수 피해에 대해 유상 수리 정책 적용을 기본으로 삼고 있다.

다만 수리 담당자가 피해 발생 배경과 정도 등을 점검한 결과에 따라 수리비 청구 액수가 달라질 수 있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수리비가 청구되지 않을 수도 있다.

기기가 물에 빠졌거나 심하게 젖었을 때는 일단 스마트폰 전원을 끄고 기기를 잘 건조해서 물기를 완전히 제거한 뒤 공식 서비스 센터를 방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스마트폰이 흙탕물에 빠졌거나 커피 등 물 이외의 액체가 스마트폰에 쏟아진 경우, 물기가 있는 부분을 수돗물로 헹군 뒤 렌즈를 닦는 천과 같이 부드럽고 보풀이 없는 천으로 닦는 것이 좋다.

스마트폰을 말릴 때 헤어드라이어 등을 사용해서는 안 되며, 면봉이나 종이 타월과 같은 이물질을 단자에 넣어서도 안 된다.

기기가 완전히 건조해지기 전까지 충전기 연결도 해서는 안 된다고 제조사들은 설명했다.

삼성전자와 애플 등 주요 제조사가 최근 몇 년간 출시한 스마트폰들은 ‘생활방수’ 수준에 해당하는 ‘IP68’ 등급의 방진·방수 기능을 갖추고 있다.

삼성전자 갤럭시 S시리즈는 S7(2016년 3월출시)부터, 노트 시리즈는 노트8(2017년 9월 출시)부터 이에 해당한다.
폴더블 스마트폰은 작년 8월 출시된 폴드3·플립3은 물론, 지난 10일 공개된 신제품 폴드4·플립4에도 이 등급의 방진·방수 기능이 적용됐다.

애플 제품은 아이픈 XS(2018년 11월 한국 출시)부터 IP68 등급이다.

IP68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가 제정한 방진 등급이 6, 방수 등급이 8이라는 의미다.

이 중 방수 등급 8은 기기가 1.5m 깊이의 물 속에서 30분 정도 보호될 수 있다는 뜻이다.

그러나 이는 깨끗한 물을 기준으로 했을 때로, 소금기가 있는 물(염수)이나 이온수 또는 알코올이 함유된 물 같이 깨끗하지 않은 물, 혹은 아주 뜨겁거나 차가운 물에 잠기거나 수압이 높은 환경에서는 기기가 보호되지 않는다.

다시 말해 이 제품들의 방수 기능은 물이나 커피 등 음료가 소량 튄다든지 빗방울이 묻는 정도의 피해를 막아 주는 '생활 방수'에 한하며, 워터파크나 바닷가에서 수영하거나 수상 스포츠를 즐길 때에도 방수가 되는 수준은 아니라는 게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설명이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