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침수차, 두달 뒤 매물로 등장…중고차 구매시 주의해야”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8-13 11:34:55
김필수 대림대 교수 “일부 침수 차량, 신고 안 된 경우 많아”
“중고차 거래시 ‘침수차’ 표기 안해…‘이력관리 의무화’ 필요”


뉴시스

최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충청?전북 지역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침수 피해 신고 차량이 1만대에 이르는 가운데 이들 침수 차들이 두달 뒤쯤이면 중고차 시장에 대거 등장할 것으로 우려된다는 전문가의 지적이 나왔다.

특히 ‘침수 차량’이라고 정확하게 알리면서 차량을 파는 경우가 없기 때문에 중고차 구매를 계획 중인 사람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며, 정부 차원에서 ‘중고차 이력관리’에 신경써야 한다고 전문가는 강조했다.

김필수 대림대 교수는 12일 밤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와의 인터뷰에서 “실질적으로 피해를 입어서 완전 침수된 차량들은 (보험사에) 많이 신고 됐지만 일부 침수가 된 것들은 신고 안 된 경우가 많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교수는 보험회사에 신고된 침수차량 숫자에 대해 “매년 가을이 되기 전에 태풍이 1, 2개 오고 한 번 태풍이 들어오면 1000~2000대 정도 완전 침수차가 항상 등장한다”며 “예전에 보면 많은 경우는 2만 대까지 올라간 경우도 있는데 올해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침수차의 중고차 시장 등장과 관련해서는 “문제는 침수차가 많이 등장한 해는 보통 두 달 정도 이후부터 조심을 해 줘야 한다”라며 “(침수차가) 무허가 정비를 통해서 시장에 흘러나오니까 소비자 입장에서는 비상이 걸릴 수밖에 없다.
특히 이번엔 서울 지역에서만 2500대 이상의 고가 수입차가 완전 침수됐다.
이런 부분들을 고민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특별히 주의할 부분에 대해 ‘전손처리 차량’(수리비용이 차값보다 많이 나오는 경우 수리비 지급대신 동일 모델의 중고차 평균시세로 지급하는 것)을 들었다.

그는 “완전 침수가 된다고 바로 폐차하는 것이 아니다.
문제는 전손처리된 차를 보험사가 재산보전을 위해서 매각(중고부품을 분리해 사용 등)하는 경우”라며 “매각되는 (전손차량) 일부분이 중고차 업체로 넘어가서 재탄생한다"고 설명, 세밀하게 살피지 않는다면 전손차량을 구입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내에서 1년에 거래되는 중고차량이 250만대 정도인데 ‘성능상태 점검기록부’ 특약 밑에 침수차라고 적혀 있는 경우를 못 봤다”라며 “중고차 딜러들이 중고차를 판매할 때 '이 차 침수차입니다'라고 해서 판 것이 한 건도 없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또한 “이력관리를 의무화해야 한다”라며 “이력을 통해서 완전 침수된 것은 폐차 과정을 거쳐야 하고 부분 침수차량도 이력 관리를 통해 시장에 흘러들어왔을 때 꼬리표를 달아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현재는 이러한 시스템이 없다고 지적하며 “과연 몇 대가 유통되는지 통계도 없고 아무도 모르고 이것이 매년 반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침수차량 구입에 따른 피해를 막으려면 “당사자 거래를 하지 말아야 된다”면서 “개인 대 개인 거래는 정부가 개입할 수 (없기 때문이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고차 업체에서 직접 차를 구입했을 경우만 품질보증 한 달 2000㎞를 의무보증을 받아서 교환이나 환불이 가능하기에 그 부분도 알아야 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김 교수는 “보험사 이력 정보, 전문가 대동 등 여러 가지 부분들 절차가 꼭 필요하다”며 보험사 신고내역 등을 세밀하게 살펴 볼 것을 거듭 강조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