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이제 보니 기우제 지내고 있었구나!"… 與 '원색 비난' 글 쇄도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8-13 13:13:36

[아시아경제 라영철 기자] <i>"저런 것을 뽑아준 시민들이 불쌍하다" , <i>"쇼질까지.. 지지한 내가 슬퍼다 이것들아!", <i>"강원도 당원여러분 대한민국 보수 우파를 위해 정신차려주세요", <i>"경기 동두천시 연천군 사람들 잘 보세요...저런 사람은 꼭 기억했다가...", <i>"이제 보니 저 XXX 것들이 기우제를 지내고 있었구나!!!", <i>"주호영씨.쉴드칠걸 쳐주셔, 그 정도로 어디 당원들 감동하겠나"


수해 현장 봉사활동 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으로 국민의힘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확산하는 가운데, 발언 당사자인 김성원 의원과 여당 의원들에게 쏟아진 원색적인 비난 글들이 국민의힘 당원 게시판과 관련 뉴스 댓글 창을 여전히 뜨겁게 달구고 있다.


특히, 권성동(강원 강릉) 원내대표와 김성원(경기 동두천·연천) 의원, 주호영(대구 수성갑) 비상대책위원장의 '사퇴'와 '제명'을 촉구하는 글이 주를 이뤘다.
이들 의원 지역구는 여느 지역보다 보수 성향도 짙다.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20%대의 박스권에 갇혀있다는 점에서 이번 실언 논란은 보수 성향 지지자들을 더욱 분노케 하고 있다.


게다가 김성원 의원 지역구인 경기도 동두천시와 연천군은 과거에 크고 작은 수해를 자주 겪은 지역이어서 실언의 파문은 더 크다.


김 의원의 공식 사과에도 여론의 공분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오히려 '의원직 사퇴'와 '출당 조치'를 촉구하는 목소리는 점점 커지고 있다.


김 의원은 그러나, '대국민 사과에 지도부와 교감이 있었나?', '윤리위 징계 회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등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탈당이나 의원직 사퇴에 대해서도 묵묵부답이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11일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김 의원의 실언 논란에 대해 "정말 참담하고 국민과 당원들에게 낯을 들 수 없는 상황이다.
윤리위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며 윤리위 징계 회부를 시사했다.


이런 주 비대위원장도 김 의원 실언에 "평소 장난기 있다"며 역성들었다가 논란이 확산하자, 자세를 낮췄다.



김 의원과 같은 장소에서 봉사활동 했던 최춘식 의원(경기 포천·가평)의 발언도 도마 위에 올랐다.


최 의원은 "우리는 소양댐만 안 넘으면 되니까"라고 말해 '자기 지역구만 괜찮으면 된 것이냐?'는 지적에 "전혀 그런 뜻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미 여러 차례의 실언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권성동(강원 강릉) 원내대표를 향한 부정 여론도 비난 수준을 넘어 원내 대표직과 의원직 사퇴 촉구로 치닫고 있다.


특히, 권 의원에 대한 비판은 그의 고향이자, 지역구인 강릉에서도 터져 나왔다.


대통령실 사적 채용 논란 당시, 강릉시민행동은 성명을 통해 "채용 비리 권 의원은 전국의 청년과 강릉시민에게 사과하고 당 대표 직무대행과 원내대표를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이후 권 의원은 당 대표 권한대행에서 물러났다.


권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중재안 합의 번복'과 '대통령실 사적 채용 압력과 9급 공무원 비하 논란', '국회 본회의장에서 윤 대통령과의 문자 메시지 노출'로 큰 파문을 불러온 바 있다.


당내에선 권 원내대표의 재신임을 묻자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지만, 권 원내대표는 "말이 되는 소리를 해야지"라며 불쾌감을 드러내며 원내대표직 사퇴는 물론 비대위 불참 가능성을 일축했다.


윤 대통령 취임 이후, 권 원내대표의 여러 차례 실언 등으로 큰 홍역을 치렀던 국민의힘.


당 내홍 수습을 위한 비대위 출범을 앞두고 국민 환심을 사려고 야심 차게 준비한 수해 복구 봉사활동이 여당 의원들의 실언 파문으로 되레 거센 역풍에 휩싸이면서 정부와 여당이 위기에 직면했다.


경기북부=라영철 기자 ktvko2580@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