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인천 갯벌서 해루질하던 3명 사망..."밀물 빨리 들어와 위험 크다"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3-06-04 21:32:18

본 사진은 사건과 아무런 관계가 없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3주 동인 인천 무의도 갯벌에서 해루질(밤에 갯벌에서 불빛을 이용해 어패류를 잡는 것)을 하던 3명이 사망했다.
해루질과 관련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4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께 인천시 중구 무의도 하나개해수욕장 인근 바다에서 60대 여성 A씨 등 3명이 고립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해수욕장에서 500m가량 떨어진 바다에서 A씨를 구조했다.
A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로 보호자에게 인계됐다.
해경은 실종된 일행 2명을 수색하던 도중 이날 낮 12시께 인근 바다에서 40대 남녀 B씨와 C씨를 발견했다.
두 사람은 모두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모두 숨졌다.
지난달 17일 같은 해수욕장에서 해루질을 하던 50대 여성 D씨의 시신도 이날 오전 9시께 수색 중이던 해경에 숨진 채 발견됐다.
D씨는 일행 2명과 해루질을 하다가 바다에 빠져 실종된 상태였다.
해경 관계자는 "하나개해수욕장 인근 해변은 밀물이 빨리 들어와 안전사고 위험이 크다"고 주의를 촉구했다.

아주경제=강일용 기자 zero@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