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뉴스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만나주지 않는다” 찾아가 폭행, 지인의 딸 협박한 40대 ‘실형’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3-06-10 06:47:00
징역 2년6개월

알고 지낸 지인이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며 찾아가 폭행하고 집을 찾아가 지인의 딸에게 협박한 4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10일 지역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2단독(재판장 윤지숙)은 상해,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협박, 폭행, 특수재물손괴 등 혐의로 기소된 A(43)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또 스토킹 치료프로그램 이수 명령 200시간도 함께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5월 1일 오전 1시 53분께 대전 중구에 있는 피해자 B(45·여)씨의 집을 찾아가 만나주지 않는다며 초인종을 누르고 문을 걷어차는 등 스토킹 행위를 한 혐의다.

특히 다음 달인 6월 16일 오후 9시 30분 차량을 이동 주차해 달라는 방법으로 B씨를 불러낸 다음 용서해 달라고 부탁했으나 거부당하자 주먹으로 얼굴을 수차례 때리고 넘어진 B씨를 때려 상해를 입힌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B씨가 자신의 연락에 답장하지 않자 지난 3월 15일 오전 2시 B씨 집에 찾아가 문을 발로 차며 협박하고 오전 7시 30분이 넘어 B씨의 딸이 등교를 위해 나오자 “같이 가지 않으면 죽이겠다”라며 불안감 또는 공포심을 느끼게 했다.

B씨가 함께 가기를 거부하며 차량에 탑승하자 A씨는 운전석 문을 잡아당기고 휴대전화로 운전석과 조수석 차량을 수회 내리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A씨는 지난 2020년 5월 8일 대전지법에서 특수상해죄 등으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고 2021년 형의 집행이 종료됐다.

재판부는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며 피해자를 마구 폭행해 중한 상해를 가해 죄책이 무겁다”라며 “이후 상해죄에 대해 피해자로부터 용서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다시 피해자를 찾아가 협박, 스토킹, 폭행을 저질렀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피해자는 미성년자인 자녀까지 있었으며 누범기간 중 동종 범행을 저질렀다”라며 “이러한 점을 고려했을 때 엄한 처벌을 피하기 어렵다”라고 판시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하기0 다른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정속운전
2023-06-10 * 점아이콘
  1. 댓글주소복사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