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한미정상회담 당일 집무실 앞서 집회…"한미일 군사협력 강화 안 돼"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5-21 17:21:18

[아시아경제 공병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와중에 시민단체들은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한미일 군사협력 강화를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21일 참여연대 등이 참여한 시민평화포럼과 전국민중행동은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건너편 전쟁기념관 앞에서 '한미 정상회담 대응행동' 집회 및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박석운 전국민중행동 공동대표는 "한미정상회담이 한미일 군사협력을 강화해 동아시아에서 전쟁 위기를 도리어 조장하는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며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가치인 평화는 절대 양보할 수 없는 과제"라고 말했다.
이들은 집무실을 향해 함성을 지르기도 했지만 이외 큰 충돌은 없었다.


전날 서울행정법원 행정13부(박정대 부장판사)는 참여연대가 서울 용산경찰서의 집회 금지 처분을 불복해 제기한 집행정지(효력정지) 신청을 일부 인용하면서 시민단체들은 집무실 앞 집회를 벌일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 경찰은 집회및시위에관한법률(집시법) 제11조를 근거로 집무실이 대통령 관저에 포함된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바이든 대통령 방한기간 동안 용산 집무실 앞에서 열겠다고 신고한 집회 9건을 모두 금지 통고한 바 있다.


앞서 이날 오후 12시께 시민단체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역시 전쟁기념관 광장에서 한미동행 강화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진행했다.
이들도 용산경찰서로부터 집회 금지 통고를 받았지만 법원으로부터 집회 조건부 허용 판단을 받았다.


한미 동행 강화를 원하는 집회도 열렸다.
재향군인회는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앞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환영하는 집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성조기와 함께 '한미동행 강화' 등 피켓도 흔들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 방한에 맞춰 서울 전역에서 61건의 집회가 신고됐다.
경찰도 125개 부대 1만명 이상의 인력을 투입했다.
다만 돌발상황은 일어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병선 기자 mydillon@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