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IMF 총재 “내년 세계경제 침체”
세계일보 기사제공: 2022-07-07 19:00:00
게오르기에바 “위험 커져” 경고
올 성장률 전망도 곧 하향 조정
KDI “제조업 정체 경기회복 발목”
6월 물가지수 상승폭 23년래 최고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사진)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6일(현지시간) 글로벌 경제 전망이 상당히 어두워졌다면서 내년에 전 세계적인 경기침체가 닥칠 가능성을 경고했다.
조만간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을 하향 조정하겠다고도 밝혔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의 글로벌 확산, 실질금리 인상, 중국 경제성장 둔화, 러시아에 대한 제재 강화 등을 언급하며 “4월 (경제전망) 업데이트 이후 전망이 상당히 어두워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매우 거친 바다에 있다”고 했다.
글로벌 경기침체를 배제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위험이 커지고 있어서 배제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특히 중국과 러시아 등 경제 규모가 큰 국가들에서 2분기 경기 위축이 나타났다면서 2023년에 위험이 더 클 것이라고 분석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2022년은 힘든 해가 될 것이다.
하지만 2023년은 더 어려울 것”이라며 “2023년에 경기침체 위험은 증가했다”고 말했다.
인플레이션 상황과 관련해선 “물가를 회복해야 할 시급하고 절박한 필요성을 고려할 때 더딘 경제성장은 지불해야 할 필수적 대가일 수 있다”고 밝혔다.
긴축 재정 상황이 오래 지속하면서 세계 경제 전망을 복잡하게 만들 수 있지만 급등하는 물가를 통제하는 게 중요하다고도 언급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IMF가 향후 몇 주 내에 2022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을 하향 조정할 것이라며 현재 수치 조정을 마무리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IMF는 지난 4월 발표한 세계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1월의 4.4%보다 0.8%포인트 내린 3.6%로 하향 조정했다.
지난해 10월 4.9% 성장을 예측한 것과 비교해 1.3%포인트 내린 수준이다.

한편 한국개발연구원(KDI)은 주요국의 긴축 기조 등 대외 여건 악화에 따라 제조업이 정체되면서 국내 경기 회복세를 제약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KDI는 7일 발표한 ‘7월 경제동향’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서비스업이 개선됐으나 대외 여건의 악화로 제조업은 정체되면서, 경기 회복세가 완만한 수준을 지속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방역 조치 완화에 따른 영향이 점차 확산하면서 대면서비스업을 중심으로 내수 경기 회복세가 지속되고 있지만,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등에 따른 대외 변수가 여전히 우리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이다.

KDI는 “우리 경제의 성장세를 주도했던 반도체 등 ICT(정보통신기술) 부문의 생산은 대외 여건 악화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며 “물가 상승세가 크게 확대되면서 기업심리지수와 소비자심리지수가 비교적 큰 폭으로 하락하는 등 경제 심리가 위축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6월 소비자심리지수는 전월(102.6)보다 6.2포인트 하락한 96.4를 기록했다.
이 지수가 100 아래로 떨어진 것은 코로나19 사태가 한창이던 지난해 2월(97.2) 이후 1년4개월 만이다.
100보다 낮으면 소비 심리가 비관적이라는 의미다.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6.0% 급등해 1998년 11월(6.8%) 이후 23년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고물가와 지정학적 위험 요인 등이 계속되면서 주요 기업 심리 지표도 하락했다.
제조업 업황에 대한 7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전망은 82, 비제조업 업황 BSI 전망은 80으로 각각 전월보다 3포인트, 5포인트 떨어졌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