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코로나19] 임신부·18세미만 소아·청소년, "10월 이후 접종"
아주경제 기사제공: 2021-07-30 16:08:48

30일 오후 코로나19 서울시 동작구 예방접종센터가 마련된 동작구민체육센터에서 의료진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사진=연합]


정부가 오는 4분기(10~12월)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만 18세 이상 전원을 대상으로 추가 접종을 추진한다.
같은 4분기에 임신부와 18세미만 소아·청소년에 대한 접종도 이뤄진다.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추진단)은 30일 이 같은 접종계획을 발표했다.
추진단은 3분기(7~9월)까지 약 36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을 끝내고, 전체 인구에 대한 2차 접종도 오는 11월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특히 추진단은 4분기에 소아·청소년·임신부의 접종과 추가접종(부스터샷)도 추진한다.
국내 코로나19 예방접종 실시 기준에 따라 현재 임신부와 18세 미만 소아·청소년은 예방접종 제외 대상(화이자는 예외)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6일 화이자 백신의 접종 연령 기준을 16세 이상에서 12세 이상으로 낮췄다.
유럽의약품청(EMA)은 이보다 앞서 지난 5월 말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6월 중순 12~15세도 화이자 백신을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현재 미국, 캐나다, 영국, 독일, 스페인 등 주요 국가에서는 해당 연령층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을 시행하고 있다.
12~17세 접종 대상은 약 277만명이다.
이를 위해 방역당국은 국내 허가사항 변경, 국외 동향 연구 결과 및 접종 사례 등을 기반으로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임신부 백신 접종을 위해서도 국외 사례 분석과 대한산부인과학회 의견 수렴 등 다각적인 사전 검증을 벌이고 있다.

이재훈 기자 yes@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