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오세훈, 재산 10억 줄어…부동산 37억 등 총 48억 신고
더팩트 기사제공: 2021-07-30 17:12:01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오세훈 서울시장이 48억7900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고 30일 관보를 통해 밝혔다. /서울시 제공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오세훈 서울시장이 48억7900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고 30일 관보를 통해 밝혔다. /서울시 제공

김도식 정무부시장, 15억400만 원 신고

[더팩트 | 정용석 기자] 지난 4월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오세훈 서울시장이 선거 당시 신고한 재산보다 줄어든 48억7900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30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7월 수시 재산공개'에 따르면 오 시장의 재산은 보궐선거 후보 등록 당시 신고한 재산 59억3086만 원보다 10억 원 넘게 줄었다.

오 시장이 선거 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돌려받은 선거비용 26억 원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번은 선거비를 보전받기 전에 신고된 금액으로 이후 오 시장의 재산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오 시장은 본인과 배우자 공동명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연립주택(24억6500만 원), 본인 명의 서울 광진구 전세권(11억5000만 원), 배우자 명의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임야 3곳(1억3400만 원) 등 37억7000만 원 상당의 부동산을 보유했다. 배우자는 임야 3곳에서 각각 지분 8분의 1씩을 보유하고 있다.

본인과 배우자의 예금은 19억8658만 원, 증권은 14억3263만 원이다. 배우자가 소유한 조각품 5500만 원도 신고했다.

채무는 23억8000만 원으로 신고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본인의 사인간 채무 3억8000만 원, 배우자의 사인간 채무 5억 원, 금융기관 채무 2억 원, 대치동 연립주택의 임대보증금 13억 원까지 합친 금액이다.

이밖에 서울시에서는 김도식 정무부시장이 15억400만 원 상당의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 명의 서울 광진구 자양동 아파트 8억8500만 원과 전세 보증금 9억4000만 원 등 총 18억2500만 원 상당의 부동산을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의 예금은 1억2489만 원이었다. 아파트 임대보증금 등을 포함해 4억5200만 원의 채무도 있다.

퇴직자 재산도 공개됐다. 서정협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서울시장 권한대행)이 64억9982만 원, 김학진 전 서울시 행정2부시장이 12억9228만 원, 김우영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이 5억2755만 원, 송다영 전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이 69억8271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yong@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