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사회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스포츠뉴스 | 정치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얀센·코백스 코로나19 백신 1665만회분 국내 도입 안 한다(상보)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7-07 13:27:56

[아시아경제 김영원 기자] 정부가 올해 국내 도입이 예정됐던 얀센, 코백스 퍼실리티(국제 백신 공급 프로젝트)의 코로나19 백신 1665만회분을 공급받지 않기로 했다.


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내에 확보된 백신의 활용도를 제고하기 위해 질병관리청, 보건복지부 등이 포함된 범부처 TF에서 논의한 결과, 얀센·코백스 백신의 공급 물량을 축소하기로 협의했다고 밝혔다.


올해 확보한 백신 1억6000만회분 중 2694만회분이 현재 도입된 상황이다.
작년 이월 물량까지 합치면 국내에 남아있는 백신은 약 1800만회분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얀센 백신 물량을 400만회분 축소 계약했다.
확보 물량 449만회분에서 49만회분은 이미 국내에 도입됐기 때문에 국내에 추가적인 얀센 공급은 없을 예정이다.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구매한 2000만회분 중 1265만회분도 추가 도입하지 않기로 결정해 환불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252만회분은 앞서 도입됐고, 아스트라제네카(AZ) 483만회분은 지난해 8월 이미 배정받았다.


화이자 백신은 공급 일정을 조정해 추가 접종이 진행되지 않는 3분기에 공급되지 않도록 협의했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모더나 백신도 공급 일정을 조정하기로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화이자 80만회분, 모더나 4만회분을 멕시코와 가이아나에 지원한다.


노바백스 백신은 내년 말까지로 공급 기한이 조정된다.
국산 1호 백신인 SK바이오사이언스의 '스카이코비원'은 2024년 6월까지로 계약해 국내 접종수요 상황을 보고 공급 시기를 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정부는 변이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한 개량 백신이 출시되면, 국내 수요에 따라 신속하게 도입할 수 있도록 개발 단계에서부터 제약사와 지속적인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방대본 관계자는 "앞으로도 제약사와의 추가적 협의를 포함해 국내·외적으로 백신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김영원 기자 forever@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