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스포츠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수원시청, 프로탁구 내셔널리그 여자 초대 통합챔프...곽수지가 마무리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5-21 17:03:01
수원시청 최상호(맨 왼쪽) 감독과 선수들이 21일 서울 금천구청을 제치고 2022 한국프로탁구리그 내셔널리그 여자부 우승을 차지한 뒤 시상식에서 좋아하고 있다.
한국프로탁구리그


[스포츠서울 | 김경무전문기자] 수원시청이 한국프로탁구리그 원년 내셔널리그 여자부 통합 챔피언에 올랐다.
최상호 감독이 이끄는 수원시청은 21일 경기도 수원시 탁구전용경기장 스튜디오T에서 열린 2022 두나무 한국프로탁구리그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플레이오프를 거쳐 올라온 서울 금천구청(감독 추교성)을 매치스코어 3-2로 눌렀다.
수원시청 곽수지가 마지막 5매치에서 금천구청 정유미를 2-0으로 누른 뒤 두팔을 치켜들고 있다.
한국프로탁구리그


매치스코어 2-2 상황에서 마지막 단식에 나선 곽수지가 금천구청의 정유미를 2-0(11-9, 12-10)으로 제치면서 긴 승부가 마무리됐다.
수원시청은 이날 1단식에서 문현정이 박신해를 2-0(11-4, 11-8)으로 잡았으나, 2단식에서 김연령이 송마음한테 1-2(11-6, 10-12, 5-11)로 패하며 금천구청과 장군멍군했다.
이어 복식에서 곽수지-김종화가 정유미-박신해를 2-0(13-11, 11-9)으로 물리치며 앞서나갔다.
금천구청은 3단식에서 송마음이 상대 에이스 문현정을 2-0(11-6, 11-9)으로 꺾으며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지만 마지막 단식에서 희비가 갈렸다.
정규리그 1위를 차지했던 수원시청은 2차전을 치르지 않고 챔피언에 올랐다.
경기 뒤 최상호 감독은 “초대 통합우승을 하게 돼 기분이 좋다.
장기 레이스를 하면서 고생한 선수들 칭찬해주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지원을 많이 해준 수원시에 감사하며, 오늘 경기장에 온 서포터스 덕”이라고 했다.
이날 수훈갑 곽수지는 “리그 초반부터 (우리 팀은) 복식 승률 안 좋았다.
매일 한시간씩 복식 연습한 게 도움이 됐다”며 “너무 좋고, 오늘 이겨야 내일 시합 안하니까, 내일 쉴 수 있게 됐다”고 좋아했다.
kkm100@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