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스포츠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김남일 감독 "권완규 퇴장, 오히려 동기부여 됐다"[현장인터뷰]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5-21 18:51:01

제공 | 프로축구연맹


[스포츠서울 | 상암=강예진기자] “선제 득점 후 퇴장, 오히려 선수들에게 동기부여가 됐다고 본다.

천당과 지옥을 오갔다.
선제골 이후 퇴장으로 수적 열세에 몰렸지만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성남은 21일 서울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4라운드 원정 경기서 FC서울을 1-0으로 눌렀다.
11경기 만에 무실점, 6경기 연속 무승에서 탈출했다.
수적 열세를 극복했다.
전반 25분 권완규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했다.
65분 동안 10명으로 싸운 성남은 서울 공세를 막아서며 한 점차 리드를 지켜냈다.
김남일 성남 감독은 “정말 마지막까지 피 말리는 경기였다.
선수들이 승리를 위해 열심히 뛰었다.
간절함의 승리다.
선수들이 마지막까지 버틸 수 있던 힘은 팬분들 덕이다.
선수들한테 고맙고, 팬분들께도 감사하다는 말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 경기와 달랐다.
수원FC전에서는 두 골차 리드를 지키지 못했지만, 이날은 10명으로 한 골차 리드를 지켜냈다.
김 감독은 “지난 경기는 조직적으로 마지막까지 버티는 힘이 미흡했다.
오늘은 선제 득점을 하고 퇴장이 나왔던 게 오히려 동기부여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했다.
구본철이 두 경기 연속 골맛을 봤다.
김 감독은 “체력 걱정이 있었지만 정말 열심히 뛰어줬다.
우리가 주문하고 기대했던 부분이 충분히 나왔다.
더 중요한 건 앞으로 이런 경기력을 유지해야 한다.
그러면 더 좋은 플레이를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며 “오늘 승리도 값지지만 이제부터가 중요하다.
비록 강등권에 머물러있지만 오늘만큼만 해준다면 희망을 가질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바랐다.
kkang@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