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스포츠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안산, 전남 제물로 16G 만에 '첫 축포'...대전은 부천 누르고 8G 무패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05-21 20:40:01
제공 | 프로축구연맹


[스포츠서울 | 강예진기자] 안산 그리너스가 16경기 만에 시즌 첫 승을 따냈다.
안산은 21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17라운드 전남 드래곤즈 원정 경기서 3-2로 축포를 터뜨렸다.
개막 후 K리그 팀 가운데 유일하게 승리가 없던 안산은 16경기 만에 귀중한 첫 승을 따냈다.
승점 3을 추가, 10위 부산(승점 10)과 승점 동률을 이룬 최하위가 됐다.
김보섭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전반 9분 두아르테의 중거리 포를 김다솔 골키퍼가 쳐냈지만 세컨볼을 잡은 김보섭이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전남도 물러서지 않았다.
전반 종료 직전 전승민이 중거리 슛으로 만회골을 만들어내며 1-1 균형을 맞췄다.
후반, 난타전이 이어졌다.
이번에도 안산이 먼저 시동을 걸었다.
후반 8분 페널티킥 찬스를 맞이한 안산은 까뇨뚜가 키커로 나섰고 2-1을 만들었다.
교체 투입된 강수일도 골맛을 봤다.
후반 18분 까뇨뚜가 낮게 건넨 크로스를 강수일이 오른발로 차 넣었다.

3골을 내준 전남은 후반 막판 추격의 방아쇠를 당겼다.
후반 36분 이준민이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문전으로 쇄도하던 플라나가 그대로 골문을 갈랐다.
한 골 만회에 성공한 전남은 안산 진영에서 맹공을 퍼부으며 동점골을 노렸지만 한 끝 모자랐다.
추가 득점 없이 종료 휘슬이 울렸고, 전남은 안산 첫 승의 제물이 됐다.
앞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 하나 시티즌과 부천FC 경기는 대전이 1-0으로 이겼다.
8경기 무패이자 홈 16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간 대전(승점 29)은 2위 부천(승점 30)과 간격을 1점으로 좁혔다.

김승섭이 전반 40분 부천 진영에서 왼발 슛으로 넣은 골이 결승골이 됐다.
kkang@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