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스포츠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상대편 소년팬 휴대폰 부순 호날두, FA 징계위 회부
아시아경제 기사제공: 2022-09-24 21:36:15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소속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원정 경기에서 진 후 사인을 요청한 소년의 휴대전화를 세게 내리친 행동으로 잉글랜드축구협회(FA)의 징계를 받게 될 전망이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FA가 호날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
FA는 호날두가 부적절하고 폭력적인 행위로 E3 규정을 어긴 것으로 판단, 징계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호날두는 지난 4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에버턴과의 원정 경기에서 0-1로 패한 후 사인을 요청하는 에버턴 팬의 휴대전화를 손으로 세게 내리쳐 바닥에 떨어지게 만들었다.
당시 비디오 촬영 중이었던 팬은 호날두의 행동을 담은 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고 급기야 호날두는 많은 비난을 받고 사과문을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사인을 요청했던 14세 소년 제이콥 하딩은 자폐와 운동장애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를 당한 소년의 어머니는 "당시 호날두는 끔찍하게 화를 내며 지나가다가 아들 손에 있는 전화기를 부숴버렸다"라며 "아들이 타박상을 입은 것을 보면 호날두와 신체적 접촉이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는 울었고, 나와 제이콥은 큰 충격을 받았다.
마지막 몇 초에 겪은 '그일'을 제외하고 우리는 완벽한 하루를 보냈었다"고 말했다.


결국 호날두는 자신의 분노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하는 한편, 소년을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리는 경기에 초대하기도 했다.
이후 호날두는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지난달 영국 머지사이드 경찰은 '조건부 주의'를 주는 것으로 사건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FA의 징계는 이와는 별도로 이뤄지며, 맨유 측은 "징계위 절차에 따라 호날두를 지원해 나갈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한편 호날두의 '분노 조절 실패'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5년 당시 레알 마드리드 소속이었던 호날두는 상대편 수비수에 발길질한 뒤 얼굴에 펀치까지 날려 퇴장당한 전력이 있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다른의견 0 추천 0 엉엉울었어요
2022-09-24 *

다른의견 0 추천 0 청담동올챙이
2022-09-24 *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