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스포츠뉴스 입니다.

방송/연예뉴스 | 정치뉴스 | 사회뉴스 | 라이프뉴스 | IT/테크 | 뉴스참여 | 북마크 아이콘

17세 김나영, 이토 미마에 1-3 역전패...韓여자탁구, 日에 0-3 [청두 세계선수권]
스포츠서울 기사제공: 2022-10-05 22:44:01
한국의 김나영이 5일 저녁 중국 청두에서 열린 2022 세계탁구선수권대회(단체전) 여자부 16강전에서 일본의 에이스 이토 미마와 랠리를 하고 있다.
대한탁구협회


일본의 이토 미마. 대한탁구협회


[스포츠서울 | 김경무전문기자] 세대교체로 세계무대에 나선 한국 여자탁구 대표팀이 일본에 완패를 당했다.
5일(현지시간) 저녁 중국 청두 하이테크 스포츠센터에서 계속된 2022 세계탁구선수권대회(단체전) 여자부 16강전. 오광헌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대표팀은 막내 김나영(17·포스코에너지), 이시온(26·삼성생명), 윤효빈(24·미래에셋증권)이 출격했으나 종합전적 0-3으로 일본에 져 8강 문턱에서 좌절했다.
1단식에서 세계랭킹 90위 김나영은 6위 이토 미마에게 1-3(11-5, 7-11, 7-11, 8-11)으로 역전패를 당했으며, 2단식에서 64위 이시온이 15위 키하라 미유한테 0-3(8-11, 10-12, 10-12)으로 졌다, 이어 3단식에서 170위 윤효빈이 43위 나가사키 미유에게 1-3(11-6, 9-11, 6-11, 8-11)으로 패하고 말았다.
한국팀은 앞서 4조 조별리그에서는 2승2패를 기록하며 조 3위로 간신히 16강에 오른 바 있다.
한국 여자탁구는 가장 최근 단체전 세계대회였던 지난 2018년 스웨덴 할름스타드 대회에서는 북한과 단일팀을 이뤄 4강에 올랐었다.
2016년과 2014년에는 연속으로 9위에 머물렀다.
kkm100@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